상단여백
기사 (전체 61건)
지상의 방 한 칸
‘눈물 젖은 빵’이라고 했다. 18세기 괴테의 소설, 에 등장한 이 레토릭은 삶의 신산과 궁핍에 대한 핍진한 촌철로 오래도록 사용되었다. 그리고 2백 여 년이 흘렀다. 20세기 이 땅의 문인들은 세월의 더께를 얹고도...
정승훈 간사  |  2013-03-04 10:3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