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7건)
"여자 궁디(엉덩이) 만지는 게 비일비재한데 경찰이 그것까지 핥아줘야 하나"
▲지난달 10일, 성추행 신고를 받고도 안일한 대응을 보이던 경찰서장이 언론에 한 말. 경찰서장 왈,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최고의 가치로 삼아 ‘드문 일’에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부대신문  |  2017-07-12 12:02
라인
"전공이 뭔지도 모르겠다. 대학에 가고 싶어 한 적이 없다"
▲지난달 31일,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학점 특혜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정유라가 한 말.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저런 뻔뻔한 태도는 본 적이 없다.
부대신문  |  2017-07-12 12:01
라인
"쟤는 음악해서 멋있으니까 조별 과제 안 해도 봐주자"
▲조별 모임에 계속 불참하는 조원 이름을 빼자는 말에 한 학생이 한 말. 음악이랑 조별 과제가 무슨 상관인 건지, 그 이유 한번 멋지네요!
부대신문  |  2017-07-12 12:01
라인
"더워서 죽는 줄 알았다"
▲간절기라는 이유로 에어컨을 가동하지 않는 제도관 전산실에서 한 학생이 한 말. 여름 기온에, 전산실 컴퓨터 열기에, 우리 학생들 찜질하러 학교 오겠네요.
부대신문  |  2017-07-12 12:00
라인
1544호 메아리
"내부 바닥은 닦지 않아서 찌꺼기 같은 것이 아예 칠해져있다시피 되어있다" ▲진리관 세탁기가 관리되지 않아 옷을 빨면 먼지와 찌꺼기가 묻어난다며 한 학생이 한 말. 세탁기가 제 역할을 못하니 미리내골에서 손빨래하게 ...
부대신문  |  2017-05-29 09:45
라인
1543호 메아리
“네 알고는 있고요. 지금은 더러운지 확인을 해봐야겠지만”▲지난 11일, 미리내골 다리와 가로등에 지저분하게 붙어져 있는 테이프에 대해 알고 있는지 묻자 총무과 관계자가 한 말.아시면서 확인 안 하신 걸 보니 청테이...
부대신문  |  2017-05-15 03:12
라인
1542호 메아리
"동성에게 성욕을 느끼는 (것은) 정신병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지난달 26일 한 학생이 마이피누 게시판에서 동성애에 대해 한 말. 동성애는 성정체성,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그냥 돈 조금 내고 책 연체...
부대신문  |  2017-05-01 10:51
라인
1541호 메아리
“피임기구는 여자가 챙겨야지”▲지난 5일 남자는 다 짐승이라 말하면서 우리 학교 교수가 수업 중 한 말.놀랍군요! 이게 대학 성교육 수준이란 말인가요? "남자들로부터 사랑받지 못하는 게 남혐하는 이유다" ▲지난 8일...
부대신문  |  2017-04-10 08:05
라인
1540호 메아리
"돈이 바닥에 떨어져 발로 밟히고 찢어진다고 가치가 바뀝니까? 장애인들도 똑같습니다" 지난달 21일 인간의 가치는 모두가 다 동일하다는 것을 설명하면서 우리 학교 교수가 한 말.당신이 떨어진 돈에 비유하는 자체가 이...
부대신문  |  2017-04-02 06:51
라인
1537 메아리
“중국인 유학생이 꼴 보기 싫어진다. 쟤네들도 우리보고 있으나마나한 국가의 학생이라고 생각하려나”▲지난 2일, 중국에 비해 우리나라가 약소국이라고 생각한 한 학생이 마이피누에서 한 말. 단지 약소국이라고 생각한다고 ...
부대신문  |  2017-03-06 07:00
라인
1536호 메아리
“추가로합격된건데잔말말고들어와야지.문 제몇개더맞춰서제때들어오든가그럼.” ▲지난 21일, 추가합격한 새내기들의 수강신청 기간에 대해한학생이마이피누에서한말.말하시는수능성적은문제몇개차이.하지만심보는 그 배로 차이나네요.“...
부대신문  |  2017-02-27 14:15
라인
1535호 메아리
"완전하게 해결하기엔 예산 낭비일 것 같아서"▲우리 학교 넉넉한 터의 지반침하에 대해 물어보자, 토목안전팀 팀장이 정문개선사업 때문에 예산이 이중으로 들 수 있다며 한 말.넉넉한 터가 무너질 터인데 예산이 중요하나요...
부대신문  |  2016-12-05 06:40
라인
1534호 메아리
"O, X 문제가 출제되면 책상을 두드려서 정답 알려주자"지난 9일, 시험을 앞둔 공과대학의 한 학생이 친구에게 정답이 O면 책상 한 번, 정답이 X면 책상을 두 번 치자며 한 말.‘책상’ 두드릴 생각할 시간에 ‘책...
부대신문  |  2016-11-21 04:23
라인
1533호 메아리
"JTBC는 우리가 일당 2만원씩 받았다고 했는데, 시국대회 참가자는 일당 5만원씩 받고 나왔다"지난 8일 JTBC 사옥 앞에서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 씨가 한 말2만원 받고 헛소리 할 바에야, 3만원 더 받고 ...
부대신문  |  2016-11-14 04:42
라인
1532호 메아리
"박정희 전 대통령은 이순신 장군과 세종대왕을 합친 정도의 위인"▲지난 2일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관계자가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동상 설립 계획을 밝히며 한 말.위대하신 령도자 박정희 동지 만세! 아, 죄송합니다. 북...
부대신문  |  2016-11-07 05:21
라인
1531호 메아리
"요즘 젊은 사람 중에 운전을 잘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지난 6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경찰청 이철성 청장이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아들의 군대 보직을 운전요원으로 선발한 것에 대해 한 말귀하께서 불합격한 사유 : ...
부대신문  |  2016-10-17 04:22
라인
1530호 메아리
"내가 안하고 말지, 새파랗게 젊은 것들에게 이런 수모를 당하고…"▲지난달 30일,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이 국정감사 도중 뛰쳐나가 화장실에서 한 말.오륜 중 하나, 장유유서가 국정감사에서도 적용되어야...
부대신문  |  2016-10-03 02:21
라인
1529호 메아리
"심야시간에는 (기상청장·차장에게) 가능한 익일 또는 당일아침에 전화로 보고한다"▲지난 22일 공개된 ‘기상청국가지진화산센터 운영매뉴얼’에서 지진발생 시의 행동지침.지진이 발생해도 주무시는 기상청장님을 ‘기상’시켜서...
부대신문  |  2016-09-26 05:21
라인
1528호 메아리
"비대위라 (예산안을 짜는 일이) 귀찮다고 생각한다"▲지난 6일, 한 단과대학 대의원총회에서 한 학생회 대표가 한 말.하... 저희도 비판하기 귀찮네요."너네가 그렇게 싸가지가 없다며?너네가 아무리 잘 써봤자 내 턱...
부대신문  |  2016-09-12 03:48
라인
1527호 메아리
"이 수업 노답 아니에요?"▲지난 1일, 경영학과 수업 도중 한 학생이 들어와 옆에 앉은 수강생에게 건낸 말.그런 마음가짐으로 다른 수업을 들은들 답이 보일까요"전문적이지 않은 분들이다 보니, 별로 의미를 두지 않았...
부대신문  |  2016-09-05 03:40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