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7건)
[사랑길잡이] 동정(童貞) 없는 세상을 꿈꾼다면
연애 시장에서 매력이라는 것은 계측할 수 없고 불규칙적이고 불확실한 반응이 동반된다. 사회경제적 자원이라고 할 수 있는 집안, 학력, ...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6-02 21:15
라인
[사랑길잡이] 소비되지 않는 연애에서 그 가치를 찾자
가난을 선택하면서까지 사랑의 가치가 더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진 않다. 하지만 사랑을 하는 데 있어서 자본의 가치가 더 커지는 것이 기묘...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5-19 16:11
라인
[사랑길잡이] 사랑 앞에서 비겁해지지 않는 일
몇 달 전 풍덩하고 사랑에 빠져버렸다. 어릴 때 느꼈던 견디기 힘들 정도의 폭풍 같은 감정이 휘몰아친 것은 아니었다. 그의 친절 함과 ...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5-12 18:37
라인
[사랑길잡이] 엄마가 아니라 여자야
가슴은 여성성을 느낄 수 있는 부위이기에 남자들이 특히 열광한다. 남자들에게 “가슴이 대체 왜 좋아?”라고 물으면 한결같이 이렇게 대답...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4-14 16:13
라인
[사랑길잡이] 미안해 내 친구야
친구의 친구를 사랑’하고‘, 잘못된 만남’과‘ 흔들린 우정’이 과거 세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노래만은 아닐 것이다. 요즘 세대들도 여전히...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4-07 16:58
라인
[사랑길잡이] 사랑하니까 100번 해라
“사랑하니까 한 번만 하자.” 20대 초반의 서툴고 성급하기만 한 남자를 만나고 있다면 한 번 은 듣게 되는 어이없는 말. (20대 중...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3-31 21:33
라인
[사랑길잡이] SNS 시대의 사랑
SNS를 통해서는 취향이 비슷한 사람들의 트렌디한 관심사를 파악할 수 있다. 쉽게, 그리고 가볍고 재미있게 사람들과 어울려 시간을 보낼...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3-17 18:48
라인
[사랑길잡이] 헤플 수 있는 특권, 청춘
30대에 돌입한 후 결혼한 친구든, 지지부진한 연애를 하는 친구든, 지금 막 뜨겁게 타오르는 연애를 하는 친구든 자신의 20대를 회상하며“ 다시 스무 살이 되면, 연애 백만 번 할 거야! 아니 백만 명이랑 잘 거야!...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3-10 23:36
라인
[사랑길잡이] 자기주도학습이 필요한 연애의 진도
연애 5주차, 그들에게 적당한 스킨십 진도란? 남자는 당장이라도 모든 선을 뛰어넘고 싶지만 사랑이 욕망으로 오해받을까 봐 혹은 밝히는 남자로 보일까 봐 주저한다. 여자는 능숙하게 리드하지 못하는 남자가 답답하면서도 ...
현정 섹스칼럼니스트  |  2014-03-03 17:59
라인
[부대찌개] 제4화 당신은?!
최승춘 화백  |  2013-12-02 15:09
라인
[부대찌개] 제3화 곰이다!
최승춘 화백  |  2013-11-25 21:43
라인
[부대찌개] 제2화 가을의 전설
최승춘 화백  |  2013-11-11 19:33
라인
[부대찌개] 제1화 느그 아버지 뭐하시노?
최승춘 화백  |  2013-11-04 15:15
라인
[기획광고] 1466호
이예슬 기자  |  2013-09-02 02:22
라인
[기획광고] 1465호
박성제 수습기자  |  2013-06-03 23:58
라인
[문화잡지 독립선언!] 엽서, 리플렛, 찌라시? 넘기는 잡지만 있는 건 아니다
실험적인 아마추어들이 만들어가고 있는 . 그들은 을 만드는 과정이 바로 바싹이 갖고 있는 가치라고 설명했다. 소재뿐만 아니라 잡지의 형...
윤동욱 기자  |  2013-06-03 00:16
라인
[기획광고] 1464호
부대신문  |  2013-05-27 17:27
라인
[문화잡지 독립선언!] 평소와는 다른 온도, ‘미열’을 나누는 시간
지난해 5월, 부산에서 새로운 독립 문화잡지가 탄생했다. 온전하게 자신이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잡지이 바로 그것이다. 을...
김윤경 수습기자  |  2013-05-27 17:19
라인
[기획광고] 1436호
부대신문  |  2013-05-13 14:15
라인
[문화잡지 독립선언!] 살아있는 광안리를 만나다
‘마음껏 일을 저지를 수 있는 야릇한 잡지’. 장현정 편집장은 를 이렇게 표현했다. 정의되지 않은 것이 의 매력이라는 것이다. 문화잡지...
윤동욱­ 기자­  |  2013-05-13 14:03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