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부산시는 여전히 ‘퀴어 금지’
  • 정두나 기자
  • 승인 2019.12.08 20:50
  • 호수 1595
  • 댓글 0

부산광역시는 퀴어 문제를 여전히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고 있다.

퀴어는 비규범적인 성적 지향을 지닌 이들을 일컫는 포괄적인 단어다. 퀴어의 모습은 △영화 △드라마 △소설 등 다양한 미디어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올해 3회째를 맞이할 예정이었던 부산퀴어문화축제가 해운대구청의 허가를 받지 못해 열리지 못했으며, 부산광역시 행정구역들은 <인권기본조례>에서 성적지향 관련 조항을 삭제하는 등 부산시는 퀴어를 환영하지 않고 있다.  또한 퀴어문화축제가 문란하다는 이유로 이견을 보이는 반대 단체들의 저항도 큰 상황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퀴어의 인권은 당연히 보장돼야 할 법적 권리다”라며 “부산을 비롯한 다른 지방자치단체들 역시 성 소수자에 대한 인식이 전무하다”라고 비판했다.

퀴어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전문가들은 공기관의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공기관의 행태를 비판하는 전국 퀴어총궐기가 열리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인권조례 재정비 △인권 감수성 함양을 위한 교육 확대 △성 소수자 지원 사업 등 퀴어들을 위한 사회적 토대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관련기사 4 , 5면)

 

정두나 기자  du101010@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