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난 기사
[대선보도 모니터링] 지역색과 정치색으로 가려진 신공항 보도
  • 이승은 기자
  • 승인 2012.11.19 16:18
  • 호수 1454
  • 댓글 0

2010년에 시작된 신공항 이전 논란이 제18대 대통령선거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각종 신문사들이 이에 대해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으나 지역감정 조장과 정치 사안으로 몰아가는 보도 행태를 보이고 있어 문제다.

   
 


몇몇 신문에서는 김해공항 이전을 ‘표심이 의뭉스러운 부산지역을 좌우할 사안’으로 풀이하며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있다. 지난 6일자 부산일보 4면 “부산 친박계 신공항 논란 책임져야”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친박계 인사들이 가덕도 신공항 유치를 방해하고 있으며 남부권 신공하는 표현에 유감을 느낀다는 내용이 다뤄졌다. 이는 ‘남부권’이라는 단어에는 부산이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신공항 건설에 밀양을 적합지로 생각하는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를 비난하는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지역 간 경쟁구도를 형성하는 보도의 행태는 지난 총선부터 이어진 것이다.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박정희 사무국장은 “총선기간동안 10대의제 중 신공항이 포함됐을 때부터 부산-밀양간의 대결구도가 형성됐다”며 “특히 지역지인 부산일보나 국제신문은 부산을 대변하는 입장이라 편파적인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5조에서 15조 가량의 예산이 투자되는 거대사업인 신공항 이전 사업을 단순히 정치적인 관점으로 보도하는 것도 문제다. 신공항 문제는 국가적으로 시행하는 대형 토건사업이어서 환경이나 지역균형, 경제성 등 여러 측면에서 타당성을 검토해야한다. 게다가 경제성 진단에서 가덕도와 밀양이 40점 만점에 각각 12.5점과 12.2점밖에 받지 못했고, 민자·외자를 유치할 가능성이 있어 논란이 된다는 점에서 사업 자체의 가능성이 불투명하다는 점에서 더욱 민감하다. 부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이훈전 국장은 “부산시나 일부 시민단체의 고집스러운 의견은 아닌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며 “규모가 커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업인 만큼 정치적·지역적 논리를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공항 문제를 비롯한 지역관련 보도에 있어 전문가들은 지역감정으로 흐르지 않는 객관적인 보도를 촉구한다. 언론소비자주권 국민캠페인 양재일 대표는 “지역현안에 대한 충분한 정보제공으로 진정한 지역균형발전으로 이어지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지역일간지들이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은 기자  seunging@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