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45건)
대학생을 씹으니 그렇게 좋습디까
김우빈, 강하늘 주연의 영화 이 나름 좋은 이유는 청춘 시기의 불량과 일탈을 따뜻한 시선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그들의...
김헌식 대중문화 평론가  |  2017-03-13 2017-
라인
꼰대를 위한 변명
“선배, 고민이 있어요” 후배의 고민 상담에 귀 기울여 들어주는 선배. 그리고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후배에게 의견을 묻는 선배. 하지만 결국 ‘이러면 어떨까…’ 혹은 ‘나도 그런 경험이 있었는데&...
이화영 과학 칼럼니스트  |  2017-03-13 2017-
라인
객쩍은 알람
기상알람은 아니었다. 익숙한 울림이 낯선 시간대에 찾아왔다. 환기하기에 제격이지만 딱히 효용은 없었다. 의무감이었을까. 필자는 이미 TV 앞에 자리 잡고 있었다. 11시. 재판관들은 차분함을 유지한 채 선고문을 낭독...
이광영 간사  |  2017-03-13 2017-
라인
끝날 수밖에 없던 이유
때는 탄핵 소추안 가결 1일 전이다. 그날은 모든 국민이 탄핵 소추안이 가결될지 말지에 집중하고 있었다. 권력기관 중 하나인 입법부가 행정부의 수장인 대통령을 탄핵시키겠다는 것이니 나라의 중대한 사안이 아닐 수 없다...
이강영 기자  |  2017-03-13 2017-
라인
대학은 공통체다
흔히 물질적 세계의 공기, 물, 땅의 결실을 비롯하여 자연이 주는 모든 것을 공통의 부(commonwealth, 공통체)라고 한다. 그런데 자연이 주는 것뿐 아니라 사회적 생산의 결과물 중 사회적 상호작용이나 차후의...
부대신문  |  2017-03-13 2017-
라인
행동은 모든 성공의 핵심적 기초
아직 지난겨울의 미련이 가끔 옷깃을 파고들어 움츠러들 때도 있지만, 이제 따스한 햇살이 교정을 화사하게 만들고 있다. 아니, 사실은 지금 새 학기를 맞은 교정을 화사하게 만드는 것은 햇살보다는 여기 저기 활기 넘치는...
부대신문  |  2017-03-06 2017-
라인
남 얘기가 아닐지도
누군가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에게 ‘너는 나와 달리 이 글을 읽었으니, 차별받아 마땅하다’고 한다면 어찌 반응하겠나? 대부분은 대꾸할 가치도 없다며 무시하고 말 것이다. 언짢음에 곁들이는 콧방귀 정도가 가장 격한 ...
이광영 간사  |  2017-03-06 2017-
라인
우리가 국가가 되기 위해
“우리가 국가잖아요”. 김 영(사회학)교수님을 인터뷰하며 들은 말이다. 우리가 입을 다물고 어떤 문제도 제기하지 않으면 세상은 변하지 않는다. 생각을 하고,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고, 그에 관한 해결책을 모색할 때...
황연주 기자  |  2017-03-06 2017-
라인
국기에 대한 경례
‘나는 자랑스러운 태극기 앞에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국기에 대한 맹세문이 수정된 지도 10년이다. 과거에는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해 ‘몸...
손지영 사회부장  |  2017-03-06 2017-
라인
국민의 행복과 좋은 정치
세계적으로 부유하면서도 행복도가 최상위권에 속하는 나라들의 공통점을 보면 그 배후에는 필히 ‘좋은 정치’가 있다.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이 그 대표적인 사례다. 잡지의 마이클 부스라는 기자는 이들 국가를 거의 완벽한 ...
박세정 계명대 행정학과 교수  |  2017-03-06 2017-
라인
트럼프 시대의 할리우드
지난 27일에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오스카)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이름은 도널드 트럼프였다. 영화인도 아니고, 인기도 없는 그 이름이 그리 자주 호명된 까닭은 그가 할리우드에 끼친 영향력 때문이다. 그...
강소원 영화평론가  |  2017-03-06 2017-
라인
중도, 또 하나의 선택이 될 수 있을까
‘중도(中道)’가 역사상 정권을 잡은 적이 있을까? 우리나라만 돌아보면 있을까 싶다. 중도라고 하면 본래 이쪽에서도 저쪽에서도 불신과 공격을 받기 쉬운데, 대한민국 정치사를 돌아보면 특히 심했다. 해방공간에서 좌우합...
함규진 서울교육대 윤리교육과 교수  |  2017-03-06 2017-
라인
준비됐나
어느덧 봄이다. 개강 직전의 어수선함이 캠퍼스 곳곳에 피었다. 신입생들의 낯선 발걸음은 날로 더해가고, 생경한 듯 공백을 메워나가는 재학생들도 눈에 띈다. 졸업식을 끝내자마자 입학식에 매진해야 하는 교직원들은 경쾌한...
이광영 간사  |  2017-02-27 2017-
라인
지역출판, 문화공화국을 꿈꾸다
한 선배에게 부산 출판사 ‘산지니’의 라는 책을 선물 받았다. 평소에 출판업에 관심을 가진 적이 없었지만, 지역과 대안문화라는 범주의 ...
김미주 기자  |  2017-02-27 2017-
라인
선서
“나는 불의의 어둠을 걷어내는 용기 있는 검사, 힘없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따뜻한 검사, 오로지 진실만을 따라가는 공평한 검사가 될...
신우소 편집국장  |  2017-02-27 2017-
라인
대학을 다시 세우자
시대가 어수선하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여부 결정이 임박하면서 2017년 대한민국은 혼돈의 소용돌이에 놓여 있다. 하지만 더 우려스러운 점은 헌재가 탄핵을 인용하든 기각하든 우리사회가 안정 국면으로...
부대신문  |  2017-02-27 2017-
라인
선택의 배신
70년대와 달리 오늘날에는 전화를 사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해야 한다. 통신사와 요금제, 수십 가지가 넘는 핸드폰을 고르다 보면 머리가 ...
최원석 과학 교사  |  2017-02-27 2017-
라인
남겨진 아기들
매일 밤, 아기를 재우기 위한 여러 통과의례가 진행된다. 그중 마지막은 ‘자장가’ 부르기이다. “자장자장 우리 아기”로 시작하는 고전적...
오선영 소설가  |  2017-02-27 2017-
라인
비밀을 숨긴 군인
두근두근, 떨리는 마음으로 토마스는 전장을 마주했다. 때는 1782년, 미국에선 독립 전쟁이 한창 진행 중이었고 토마스는 조국인 미국을...
이주은 작가  |  2017-02-27 2017-
라인
한 학생의 우려
이례적으로 세 개의 선본이 출마했다. 그간 진행된 총학 선거와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다. 그 때문일까. 어떤 선거보다 복잡한 마음을 가지고 결과를 기다렸다. 결국 당선된 곳은 비총학 계열이라 불리는 2번 선본. 그리 ...
주형우 문화부장  |  2016-12-05 201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