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지난 기사
29명의 독립투사가 일궈낸 역사적 순간

     
  

임시정부 앞에 모여있는 임시의정원 의원들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1919년 4월 10일 밤, 상해 프랑스 조지계에 29인이 모였다. 그들은 언제 끝날지 모를 독립운동을 계속 전개하고 있던 사람들이었다. 한자리에 힘겹게 모인 29명의 사람은 모임 명칭을 정했다. 그 이름은 ‘임시의정원’이었다. 그날 밤 임시의정원을 이끌어 갈 의장 ‘이동녕’, 부의장 ‘손정도’가 선출됐다. 임시정부의 산실인 임시의정원이 탄생한 역사적인 순간이다.  

임시의정원이 결성된 당일, 다음날까지 밤샘 회의가 진행됐다. 그 결과 10조항으로 이뤄진 <대한민국 임시헌장>이 만들어지고, 공포됐다. 국가의 체제와 정치 형태, 기본권 등의 규정이 나타나 있다. 내용에는 △제1조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제로 함’ △제2조는 ‘대한민국은 임시정부가 임시의정원의 결의에 의하여 차를 통치함’ 등이 있다. 이는 이후 헌법의 기초가 되기도 했다. 또한 해당 법안으로 임시정부가 탄생될 수 있었다. 임시정부가 설립되고 난 후, 의정원은 입법기관의 역할을 했다. 

임시의정원 구성원은 국내·국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독립운동가가 대부분이었다. 국내나 상해에서 3·1운동을 하거나, 2·8운동을 진행한 사람도 있었다. 개별적이거나 분산된 독립운동을 한 사람들이 조직적인 독립운동의 필요성을 느껴 임시의정원을 창설한 것이다.

임시의정원은 임시정부를 감시하는 기능을 수행했으며, 국회의 기원이기도 했다. 논문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연구>에서 임시의정원을 ‘민족의 대표기구로서, 독립운동을 지휘 통할하는 중추 기구로서 역할을 수행한 것’이라고 정의했다. 

 

부대신문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기윤 2019-04-26 08:21:42

    부산시 남구에서 살고 있는 부산대 졸업생입니다.
    감만동 8부두 미군기지에서 우리 몰래 세균무기실험을 하고있다는 의혹이 언론에 나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미군의 숱한 거짓 해명, 미국방부의 예산 책정 등을 볼때 사실에 가깝다는 합리적 의심이 듭니다.
    세균무기 실험은 부산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매우 위협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철거시키기 위한 활동을 펼쳐야한다고 생각하는데요.
    부경대신문에는 관련 기사가 실린걸 보고 모교 신문에도 제보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렇게 댓글 남깁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