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외교적 결례’라는 이유로”
  • 장원 사회부장
  • 승인 2018.05.06 07:42
  • 호수 1562
  • 댓글 0

지난 1일,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가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 했으나, 경찰과의 대치로 실패했다. 서로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현재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설치예정지로부터 40m 떨어진 자리에 설치돼있다. (▶관련 기사 6면)

장원 사회부장  mkij1213@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원 사회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