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부대문학상
[54회 부대문학상 시 부문 가작] 수담(手談)
  • 장진혁(도시공학 10)
  • 승인 2016.11.21 12:34
  • 호수 1534
  • 댓글 0

수담(手談)

합죽선 댓살 움켜쥐고
흑빛 꽃망울 터뜨려
세상을 열어본다.

검은 꽃잎 위로
부푼 꿈 걸쳐
하얀 바람에
흩날려본다.

끝없이 나풀대는
꽃잎의 모양새는
바람 빛에 감싸 어우러져
세상을 물들인다.

그렇게 한 폭
그리고 또 한 폭 늘어
감히 우주를 담는다.

장진혁(도시공학 10)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