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당신은 釜大新聞을 알고 계십니까?
  • 김윤경 기자
  • 승인 2014.06.09 16:54
  • 호수 1485
  • 댓글 0
   
 

부산대학교 언론 3사 중 하나. 60 년간 이어 진 학내 언론. 하지만 날이 갈수록 신문을 읽는 대학생은 줄어만 갔고, 이와 더불어 학내 구성원들의 학내사안에 대한 관심도 낮아지기 시작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부대신문>이 학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하나의 질문을 던져봤다. '당신은 <부대신문>을 알고 계십니까?’ 학내 구성원들 사이에서 <부대신문>의 인지도는 높은 편이었다. '<부대신문>을 알고 계십니까’라는 물음에 전체 응답자의 85%가‘알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홈페이지, 페이스북 페이지 등 <부대신문>의 인터넷 매체를 알고 있는 구성원은 30%(95명)에 불과했다. 서비스 이용률도 낮았다. 인터넷 매체의 존재를 알고 있는 학내 구성원 95명 중 52%(49명)가 ‘이용하지 않는다’라고 답변한 것이다. 종이신문의 위기 속에서도 여전히 신문을 선호하는 학내 구성원들이 존재하고 있었다. 인터넷 매체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지면으로 보는 것을 선호해서’라는 답변이 55%(27명)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내 언론 필요하다' 96%, 구독률은 낮아

   
 

학내 구성원들은 학내 언론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었지만 <부대신문>을 구독하는 비율은 높지 않았다. '학내 언론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96%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학내 언론이 필요한 이유’로는 응답자의 46%가 ‘학내 구성원에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서’를 꼽았고 ‘학내 권력 기구를 감시할 수단이 필요해서’라는 답변이 26%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부대신문>의 열독률은 낮았다. ‘부대신문을 빠짐없이 찾아 읽는다’고 답변 한 학내 구성원이 8%(21명)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반면 ‘전혀 읽지 않는다’는 답변은 19%(51명)에 달했다. '찾아 읽지 않는 이유’로는 33%의 구성원이 ‘신문에 대한 접근성 부족’을 꼽았고, '원래 신문을 잘 읽지 않아서’라는 답변이 26%로 2위를 차지했다. 학내언론 통해 학내 정보를 얻는 비율도 낮았다. ‘학내 정보를 얻는 경로(복수응답 가능)’을 묻는 질문에 15%(89명)만이 ‘학내 언론’을 꼽았다. ‘학교 홈페이지’가 41%(224명), ‘인터넷 및 SNS’가 24%(134 명)를 차지한 것에 비해 낮은 수치다.

   
 

판형 축소에 71% 긍정적 "읽기 편해졌어요"

   
 

이번 학기 <부대신문>의 판형 변화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71%(225명)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대판으로 발행되던 <부대신문>은 지난 3월 3일 발행된 1476호 신문부터 베를리너 판형으로의 변화를 시도했다. 베를리너판은 대판(가로 394㎜, 세로 547㎜)과 타블로이드 (가로 323㎜, 세로 470㎜)의 중간 크기에 해당하는 판형이다. 기존 대판 신문 크기의 71%에 불과해 휴대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학내 구성원이 <부대신문>의 판형 변화에 긍정적으로 답변한 이유 또한 ‘휴대성’ 때문이었다. 215명의 응답자 중 72%가 ‘휴대성이 좋아져서’라고 응답한 것이다. 베를리너 판형에 대한 전문가들의 반응도 호의적이었다. 남재일(경북대 신문방송) 교수는 “타블로이드판에 비해 기사 배치 등의 편집 과정도 까다롭지 않아 최근 신문 업계가 선호하고 있다”며 “베를리너 판형은 편리함을 중시하는 젊은 독자층의 감각에 잘 맞다”고 평가했다.

   
 

학내 구성원은 부대신문의 학내 정보 전달 기능을 강조했다. ‘<부대신문>이 많이 다뤄야 할 기사(복수응답 가능)’를 묻는 질문에는 41%(203명)가 ‘학내 시사 사안’을 꼽았다‘. 취업 정보’, '지역 사회 사안’이 각각 19%(96명), 15%(75명)를 차지한 것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학내사안 주로 다뤄야
홍보 강화, 접근성 향상 필요해

학내구성원은 <부대신문>의 홍보 강화를 주문했다. '<부대신문>이 강화해야 할 부분 (복수응답 가능)’을 묻는 질문에 31%가 ‘부대신문의 홍보’를 꼽았고 ‘접근성 향상’이 24%로 뒤를 이었다. 콘텐츠 다양화에 대한 의견도 이어졌다. 22%의 학생이 ‘지면 내 콘텐츠 다양화’를 꼽은 것이다. 임영호(신문방송) 교수는 “지 면에 실리는 콘텐츠 변화 없이 판형 변화에만 그쳐서는 안 된다”며 “편집원칙, 정체성 등 전체 신문을 개편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이라고 당부했다.

김윤경 기자  yoonk93@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