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97건)
아포페니아, 무질서한 세상에 의미를 부여하다
사람들은 무질서하고 연관성이 없는 정보 속에서 일정한 규칙과 의미를 찾으려는 경향성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심리적 경향성으로 인...
손지영 기자  |  2016-03-21 05:29
라인
사람 없이 하늘을 날다
■ 드론, 하늘로 날아오르다 드론은 무선전파로 조종하는 무인항공기를 의미한다. 조종사가 따로 탑승하지 않고 원거리에서 무선으로 움직임을...
김민관 대학부장  |  2016-03-07 08:31
라인
드론이 초래할 수 있는 디스토피아… 이를 벗어날 방법은?
세상에는 군사적인 목적으로 개발됐지만 민간에서 널리 사용되는 것들이 많다. 드론 역시 마찬가지다. 조종사가 타지 않은 채 자유롭게 비행하는 드론은 본래 군사용으로 개발됐지만 오늘날 드론은 수많은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
박정우 기자  |  2016-03-07 08:28
라인
‘떠오르는 희망’ 혹은 ‘사라질 거품
전 세계가 미래의 화폐, ‘비트코인’에 주목하고 있다. 비트코인의 시세는 그 시작부터 지금까지 급격하게 변화해왔고, 시세가 변하듯 비트...
신우소 기자  |  2016-02-29 10:30
라인
새로운 화폐의 등장, 비트코인의 모든 것
기원전 600년 동전의 형태로 처음 등장한 인류의 화폐는 동전에서 지폐, 최근에는 카드로 그 형태를 달리해왔다. 그리고 2009년, 한...
손지영 기자  |  2016-02-29 10:28
라인
‘70년 전통,함께하는 도약’ , 부산대의 화합을 위하여
지난 17일 열린 제20대 총장임용후보자 선거에서 전호환(조선해양공학) 교수가 1순위 총장임용후보자로 당선됐다. 교육부의 임명을 기다리...
이예슬 문화부장  |  2015-11-30 17:20
라인
날카롭고 과감하게,‘대학’신문의 역할을 다하라
2015년 2학기의 을 독자들은 어떻게 바라봤을까. 은 신문의 객관적인 평가와 앞으로의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독자평가...
김민관 기자  |  2015-11-30 08:07
라인
[제53회 부대문학상]
· 공모 기간2015년 5월 26일 ~ 2015년 10월 2일· 응모 작품 소설 부문 10편, 시 부문 55편· 심사위원소설 부문 : 김경연(국어국문학)·이재봉(국어국문학) 교수 시 부문 : 김승룡(한문학)·김종기(...
부대신문  |  2015-11-23 18:35
라인
삽을 들고 구멍을 메워라
신문 발행을 끝내고, 푸르스름한 빛이 내려앉은 새벽길을 걸었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가며 바라본 풍경은 이상하기만 하다. 사람이 없다....
김지영 기자  |  2015-11-23 18:13
라인
[53회 부대문학상 소설 부문 가작] 구두
K는 걸을 때마다 대리석 바닥이 구두 뒷굽을 잡아당기는 묘한 인력을 느꼈다. 기차표를 끊고 돌아서자 빈속에 명치께가 찌르르 울렸다. 그제야 오늘 한 끼도 제대로 먹지 못했다는 것이 생각났다. 급한 대로 근처의 푸드코...
김진호(토목공학 07)  |  2015-11-23 16:42
라인
싹을 틔우며
나는 좋게 말하면 생각이 많고, 나쁘게 말하면 걱정이 많은 사람이다. 일어나지 않은 일들을 상상하거나, 내 주변의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박지영 기자  |  2015-11-23 12:13
라인
세 가지 고백
“기자란 하루하루의 일상을 나름의 사관으로 평가하고, 이를 기술하는 역사가라고 생각합니다”. 부대신문사 입사 면접에서 받은 지원 동기에...
박정우 기자  |  2015-11-23 12:11
라인
부대신문 속에서 역사는 되풀이 됐다
흔히 말하길 역사는 반복된다고 한다. 올해로 창간 61주년을 맞이한 에는 우리 학교를 중심으로 한 61년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
김민관 기자  |  2015-11-23 12:09
라인
부대신문을 해부하다
1. 제호 1954년 11월 25일 세상에 나온 창간호는 을 제호로 발행됐습니다. 이후 1955년 3월 19일에 을 제호로 다시 창간...
김윤경 사회부장  |  2015-11-23 11:54
라인
[53회 부대문학상 소설 부문 가작] 보리들의 루시드드림
그 날은 달이 밝았던 날이었으니까 이런 이야기로 시작한다면 어떨까. 고대 그리스의 수학자 겸 철학자인 피타고라스는 달을 포함한 우주의 모든 별들은 질서를 유지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는 세상 모든 것들은 움직...
서진교(철학 15)  |  2015-11-23 09:45
라인
[53회 부대문학상 시 부문 가작] 가뭄
움직이지 않는다 딱딱한 눈의 물고기얼어붙은 방 안에서 서리 낀 비늘더듬을 적마다 오돌토돌 새겨진봄날의 발자국들이 서투른 장난처럼다시 지...
김상윤(국어국문학 15)  |  2015-11-23 04:52
라인
[53회 부대문학상 시 부문 심사평]
올해 단풍은 가뭄 자락 끝이어서인지 원색적으로 강렬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수채화처럼 울긋불긋 물들어가는 빛깔은 언제나 그렇듯이 우리에게 뭉클한 시심(詩心)을 일깨워주었다. 올해 효원의 젊은 시들 55편도 눈에 띄는 ...
김승룡(한문학)·김종기(불어교육) 교수  |  2015-11-23 04:51
라인
[53회 부대문학상 소설 부문 당선 수상소감]
이번 학기, 나에게 많은 일들이 있었다. 대학원에 입학했고, 함께 가슴 아픈 일을 겪었으며, 오랜 연인과 헤어졌다. 그 모든 걸 담아내...
박승찬(국어국문학 석사 15)  |  2015-11-23 04:50
라인
[53회 부대문학상 소설 부문 당선작] 의적
내가 형식을 만났을 때, 형식은 대부의 주인공 말론 브란도 흉내를 내고 있었다. 비록 소파가 아닌 버스정류장 벤치였지만, 몸을 잔뜩 기...
박승찬 (국어국문학 석사 15)  |  2015-11-23 04:49
라인
[53회 부대문학상 소설 부문 심사평]
올해 소설 부문에 응모한 작품은 모두 열 편이다. 예년에 비해 많지 않은 편수이나, 문학이 소수 마니아의 이색 취향이거나 살림살이 걱정 없는 자들의 고급한 여기(餘技)로 사소화되고, 소설을 쓰려는 작가지망생들이 나날...
김경연(국어국문학)·이재봉(국어국문학) 교수  |  2015-11-23 04:44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