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과거의 오늘
독재에 의해 사라져버린 청년들의 목소리
  • 김정윤 수습기자
  • 승인 2019.05.11 21:51
  • 호수 1583
  • 댓글 0

박정희 정부가 1961년 5월 16일에 군사 쿠데타를 일으켰다. 당일 민주화와 통일을 외치던 한 청년은 본인이 속한 조직의 해산 위기를 느꼈다. 그가 속한 곳은 민주민족청년동맹으로 민주화를 외치는 지역 청년들이 만든 단체였다. 이들은 당대를 장악한 정부가 자신들의 단체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 가늠할 수 없었다. 하지만 곧 박정희 정권은 해당 단체를 무너뜨리고, 심지어 조직원을 처벌하기까지 나선다.

1960년 6월 12일, 민주민족청년동맹(이하 민민청)은 부산 지역 청년들이 만든 청년운동단체다. 해당 단체는 부산의 통일 운동 선구자였던 이종률의 영향을 받았다. 민민청의 주요 목표는 민주화 운동과 통일운동을 실시해 시민을 선도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목표를 실현하고자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다. 1960년 8월, 4.19 혁명정신을 녹여낸 문화행사를 개최해 민족적 의식을 결속시켰다. 약 2개월 뒤에 민족통일의 절실함과 그 방안을 주제로 한 민족 통일 대강연회를 열었다. 당시 강연에 이어 통일을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해 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해당 설문에 837명이 응했으며, 남북 간의 교류와 협상을 통한 자주적이고 평화적인 통일을 추구하는 남북 협상 통일론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 다. 이후 민족문화인 망년회를 개최해 자주적 평화 통일론과 남북교류를 선전하기도 했다. 

부산의 민주화 운동 단체를 지원하기도 했다. 교원이나 대학생 등 여러 사회계층이 조직한 단체의 활동을 도와준 것이다. 1961년 3월에 반공임시특례법과 데모규제법에 반대하는 2대 악법 반대 투쟁을 전개했다. 하지만 해당 투쟁과 문화인 망년회를 빌미로 박정희 정부는 민민청의 핵심 인물들을 처벌했다. 그리고 얼마 후 해당 조직은 해산됐다. 

민민청은 부산의 통일 및 민주화 운동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선미(사학) 강사는 “미국과 소련 등 외세에 치우치지 않는 중립적인 자세를 취했다”라며 “민민청은 당시 부산의 민주화 운동을 선도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라고 전했다. 

김정윤 수습기자  jungyoon0207@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윤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