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울려보자 알아보자! 부산의 풍물놀이] 부산을 울리는 풍물놀이, 풍물인을 울리는 부산
  • 이수인 기자
  • 승인 2019.03.10 09:07
  • 호수 1577
  • 댓글 0
부산의 풍물놀이는 유구한 전통과 지역만의 특색을 가졌다. 그러나 풍물놀이에 대해 부산시청의 지원이 미흡한 상태다. 이에 <부대신문>이 부산 풍물의 가치와 예술인의 현황을 알아봤다.

 

풍물놀이, 부산과 함께 자라오다

부산 풍물놀이는 수영지신밟기와 농악이 대표적이다. 수영지신밟기는 부산광역시청(이하 부산시청) 무형문화재 제 22호로 등재됐다. 250여 년이 넘게 전승되고 있어 전통이 깊으며, 맥이 끊긴 곳이 많은 타 지역에 비해 보존이 잘 돼 있다. 부산농악은 1980년에 부산광역시 무형문화재 제 6호로 등재됐다. 다른 농악에 비해 느린 4박자로 굿거리장단이 많고 춤이 많이 들어가 있다. 또 상모돌리기, 버꾸놀이의 기능이 뛰어나며 4개의 북이 일치돼 북을 안고 넘는 기교를 지닌다. 

풍물놀이에는 부산만의 언어적, 지리적 특색이 반영돼있다. 부산에서 사용하는 언어는 직설적이고 거칠어 된소리가 많고, 문장이 간결하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부산 풍물놀이는 타 지역에 비해 씩씩하고 투박한 소리를 낸다. 또 부산은 큰 바다와 강을 끼고 있다. 지역이 자연에 둘러싸인 경우, 타 지역과 왕래가 힘들어 그 지역 고유의 문화가 발전하게 된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부산은 다양한 풍물 형태 중 ‘춤’이 특히 발달했다. 이에 타 지역과 달리 몸을 쓰는 것이 빼어나다. 

이러한 부산 풍물놀이는 지역 국악인들의 노력에 의해 보존됐다. 부산의 수영지신밟기는 일제강점기에 강제로 중단됐으나, 지역 국악인들의 노력으로 광복 후 되살릴 수 있었다.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부산지회(이하 부산 민예총) 박종환 이사장은 “부산의 특색이 담긴 풍물놀이가 예술인의 노력으로 보존됐다”라며 “앞으로도 지역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풍물인, 지원받지 못 하다

부산시청의 풍물인에 대한 지원이 충분하지 못하다. 부산시청은 무형문화재 보유자 및 전승자로 등재된 예술인에게 ‘무형문화재 전승지원금’(이하 전승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무형문화재 보호와 전승을 위해 △전수교육에 지원하는 경비 및 수당 △공개행사에 지원하는 비용 △전수장학생에게 지원하는 장학금 등으로 지급된다. 하지만 다른 지역의 시청이 전승지원금을 전액 부담하는 것과 달리 부산시청은 구·군청과 절반씩 부담하고 있다. 

무형문화재로 등록되지 않은 예술인은 더욱 활동하기 어렵다. 부산시로부터 활동을 위한 기회나 재정적 지원을 받기 힘들기 때문이다. 무형문화재로 등록되지 않은 풍물 예술인은 정기적인 공연 활동을 보장받지 못한다. 무형문화재 보유자가 1년에 한 번 이상의 공연을 보장받는 것과 달리, 부산시청에서 제공하는 정기적인 공연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풍물단체 해가람 김선민 대표는 “공연이 비정기적이어서 수입이 불안정하다”라며 “공연 외에는 풍물놀이 강연 등으로 수입을 벌지만 실질적으로 생활에 도움이 되진 못한다”라고 전했다. 

부산 풍물 예술인이 유출되는 문제도 있다. 예술인 지원 사업이 활성화된 타 지역으로 떠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무형문화재 보유자가 고령화되는 문제도 뒤따른다. 부산풍물사랑판 관계자는 “예산 부족의 문제로 풍물놀이의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 현실이 안타깝다”라고 전했다. 박종환 원장 역시 “우리 지역의 문화를 보존하고 전승하기 위해선, 부산시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힘써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수인 기자  sss980827@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