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기억해야 할 그날의 이야기, 부산 3.1 운동] 부산 3.1운동에 새로운 시선 필요해
  • 반상민 기자
  • 승인 2019.03.03 18:59
  • 호수 1576
  • 댓글 0
1919년 3월 11일은 부산 3.1운동이 시작된 날이다. 어떠한 이유로 3.1운동이 늦게 일어났을까? <부대신문>이 원인을 알아봤다.          

통제 받은 도시, 부산

부산 3.1운동은 늦게 시작됐다. 당대 부산은 일본인 거주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었고, 서울 다음으로 규모가 큰 도시였다. 이러한 이유로 부산 시민은 일제 군인과 경찰의 감시 속에 있었다. 더불어 부산에 전해진 독립선언서가 일본 경찰에 발각돼 독립운동이 통제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타 지역보다 3.1운동이 늦게 일어날 수밖에 없었다. 우리 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 오미일(HK) 교수는 “서울 지역의 학생들이 부산 학생 대표들에게 독립선언서를 전달했다”라며 “하지만 일제 군경의 강력한 감시로 즉시 만세운동이 시행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장터에서 울려퍼진 부산의 염원

시작은 늦었지만 부산의 3.1운동은 많은 시민이 함께했다. 경상남도를 비롯한 부산에서 121번의 만세운동이 발생됐고, △학생 △농인 △상인 등 다양한 계층의 시민이 독립 만세운동에 동참했다. 그중 ‘동래장터 만세운동’과 ‘구포장터 만세운동’이 부산의 대표적인 항일운동으로 꼽힌다. 동래 장과 구포 장은 당시 부산에서 규모가 큰 시장이었다. 두 곳 모두 장날에 인파가 항상 몰려 만세운동을 벌이기에 적격이었다. 오미일 교수는 “주도자들은 일제 군경의 의심을 피하고자 장터를 시위장소로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동래장터 만세운동’과 ‘구포장터 만세운동’은 많은 시민을 동원했고, 부산 각지에서 다양한 항일 만세운동이 일어나는 시작점이 됐다. 

동래장터 만세운동은 동래고등보통학교 학생들이 동래 장터에서 벌인 만세시위다. 3.1운동의 열기가 부산에 전파돼 동래고등보통학교 재학생 40여명은 만세운동을 준비했다. 이들은 동래 장터에서 태극기를 휘날리며, 동래 시민과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다. 동래장터 만세운동은 이후 발생하는 부산 내 여러 만세시위의 모범이 됐다.

혼란과 왜곡 속에 가려진 역사

부실한 자료 상태로 부산 3.1운동은 제대로 알려지지 못했다. 사건 관련자들의 기억이 왜곡된 경우가 많고, 이를 바로잡기 위한 연구도 부족했다. 부산광역시시사편찬위원회 강대민(경성대) 교수는 “부산 3.1운동을 기록한 연구 자료 중 같은 사건을 다르게 서술한 경우가 많다”라며 “이는 사건 당사자나 목격자의 기억이 축소되거나 과장된 탓”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제 강점기를 기록한 자료가 상당수 폐기됐다. 해방 직후 일제강점기 역사가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많은 사람이 관련 자료를 없애버릴 것이다. 특히 부산에도 이러한 경향이 나타났다. 강대민 교수는 “일본이 직접 작성한 조선의 통치자료 등 당시 자료가 대부분 폐기된 상태”라며 “이는 결국 부산 3.1운동의 역사가 알려지지 못하는 부작용을 가져왔다”라고 전했다.
 

반상민 기자  basa95@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