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공동·복수학위 추진에 학생들 반발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2.09 02:17
  • 호수 1575
  • 댓글 0

대학본부가 학사제도 개선안을 추진하는 중이다. 하지만 이를 두고 학생들 사이에서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국립대학 통합 추진 의혹 다시 불거져

학생들이 학사제도 개선안에 포함된 공동·복수학위 운영을 우려하고 있다. 해당 제도가 국립대학 통합을 위한 발판이라는 것이다. 대학본부(이하 본부)는 국내·외 타 대학과 공동·복수학위를 운영하고자 한다. 해당 제도가 실시되면, 교류 협정대학에서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은  공동·복수학위를 받을 수 있다. 지난 2일 우리 학교 커뮤니티 사이트 ‘마이피누’에 ‘국립대 통합을 막아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공동·복수학위제가 한국대학교 통합 논란 당시에도 나왔던 방안’이라며 ‘타 대학 학생은 소속 대학장에게 추천만 받으면 누구나 우리 학교 졸업장을 받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사회과학대학 장현준(정치외교학 13) 학생회장 권한대행은 “국립대 통합의 출발점이라고 볼 수 있다”라며 “공동·복수학위제가 국립대 통합과 전혀 연관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본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교무처 김형남(전자공학) 부처장은 지난 5일 열린 학사제도 개선안 설명회에서 “학과 간 학술교류 협정일 뿐”이라며 “협정 대상 대학은 본부가 아닌 학과에서 자율적으로 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생 의견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비판도

학생 의견수렴 과정이 미흡했다는 지적도 있다. 이원재(스포츠과학 14) 총학생회장 권한대행과 조한수(정치외교학 12) 총학생회장 당선인은 지난 7일 학생총회 발의문을 내며 ‘학생들의 학습권과 직결되는 사항임에도 본부가 실질적인 의견수렴을 하지 않았다’며 ‘작년 본부가 학사제도 개선안과 관련해 의견을 수렴할 당시엔 공동·복수학위제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본부는 지난달 19일 학사제도 개선안 관련 규정 개정 의견수렴 기간을 갖기로 하고, 모든 기관에 공문을 발송했지만 총학생회에는 전달하지 않았다. 조한수 총학생회장 당선자는 “학생과에서 긴급히 의견수렴 요청이 왔다”라며 “학습권과 직결돼 있는 중대한 사항이 총학생회로 전달되지 않은 것은 잘못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중앙운영위원회는 본부에 의견수렴 기간을 연장하고 설명회를 개최할 것을 요청했으며, 본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설명회는 지난 5일 열렸으며 학생 의견수렴은 오늘(10일)까지 진행된다. 교무과 관계자는 “작년 학생 의견수렴을 할 당시엔 공동·복수학위제에 대한 세부적인 계획이 마련되지 않아 설문조사 내용에 포함시키지 않았다”라며 “학생 의견이 수렴되면 교무과에서 검토 후 규정심의위원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부는 작년 5월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에 따라 학사제도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 「<부대신문> 제1548호(2017년 9월 10일자) 참조」 현재 본부가 추진 중인 개선안에는 △복수전공 운영 확대 △학생자율전공 △융합전공 △국내·외 대학 간 공동·복수학위 운영이 포함돼 있다. 「<부대신문> 제1570호(2018년 10월 15일자) 참조」

지난 5일 교무처 김형남(전자공학) 부처장이 학사제도 개선안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김민성 기자  shavedcastle@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