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대학
전공자별 소득 수준도 통계낸다…서열화 우려
  • 유효상 기자
  • 승인 2018.11.04 05:15
  • 호수 1571
  • 댓글 0

지난 3월 교육부가 현재보다 세분화된 기준으로 취업통계를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학과 서열화가 조장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취업 지원에 도움될 것”

교육부가 △대학 유형별 △전공별 △산업 분야별 △업체 규모별 취업자 수 및 급여 수준 등의 취업 정보를 대학이 알 수 있도록 취업통계 조사를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통계는 12월에 발표되며 자세한 내용은 내년 1월 중에 교육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들의 취업 지원에 도움을 주고자 취업통계를 세분화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취업통계조사는 건강보험 등 공공 DB를 활용하여 졸업생의 취업 여부를 확인해 지역별·계열별·성별 취업률 등의 정보만을 제공해왔다. 따라서 대학이 졸업자의 구체적인 취업정보를 수집하기 위해선 자체적인 조사를 해야만 했다. 졸업자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해 취업 여부와 취업한 기업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파악해야 했던 것이다. 졸업자와 연락이 닿지 않거나 졸업자가 정보제공을 거부하면 취업정보를 취합하기 어려워 통계를 내기 쉽지 않았다. 우리 학교 취업전략과 김숙희 주무관은 “취업 관련 정보는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자세히 알기 어렵다”라며 “교육부가 세분화된 정보를 제공해 준다면 더 정확하고 구체적인 취업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해당 통계가 공개되면 일부 대학의 취업률 부풀리기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 한 대학 관계자는 “지역거점국립대학은 취업률이 수도권 일부 사립대학에 비해 높지는 않지만 취업유지율이 높고 노동조건 등이 좋은 일자리에 취직하는 사례가 많다”라며 “해당 정책이 시행되면 일부 사립대학이 행하는 취업률 부풀리기 꼼수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학과 서열화 우려도

해당 정책으로 대학 서열화와 대학 내 전공별 서열화가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대학 간 뿐만 아니라 대학 내에서도 대기업 취업률이 높은 전공에 우수학생이 쏠릴 수 있다는 것이다. 한 대학 관계자는 “구체적인 취업 정보가 공개되면 그 학교의 특성화 학과가 부각될 수 있겠지만 학과 간 양극화가 생길 수 도 있다”라고 우려했다.
때문에 교육부가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구체적인 취업통계 자료를 해당 대학 외에는 공개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 대학교육연구소 임은희 연구원은 “정보가 많이 공개되는 것은 좋지만 그것이 사회에 미칠 여파도 고려해야 한다”라며 “취업 통계가 악용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라고 전했다.
이에 교육부는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수립 중이라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취업 통계를 공개할 예정이지만 공개 범위에 대해선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라며 “전공별 취업률은 공개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유효상 기자  yhs980505@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효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