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인권센터 개소와 함께 간담회 진행됐다
  • 장원 사회·문화부장
  • 승인 2018.09.09 03:55
  • 호수 1567
  • 댓글 0

지난 6일 상남국제회관에서 우리 학교 인권센터 개소 기념 간담회가 열렸다.

해당 간담회는 △센터 구성원 소개 △총장 축사 △센터장 발제 △자유 간담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인권센터 운영위원·자문위원 명단과 <부산대학교 인권센터 운영 및 피해자 보호 세칙>이 고지됐다. 

자유간담에서는 참석자들의 질의가 진행됐다. 피해 학생의 말을 더 들어줘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사회과학대학 조한수(정치외교학 12) 회장은 “학교라는 구조상 권력형 사건이 벌어지는 경우가 많다”라며 “운영위원에 학생 비율이 적은 점과 당장 수업에서 피해 학생이 교수를 마주해야 한다는 사실이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인권센터 오정진(법학전문대학원) 센터장은 “학생 비율은 세칙을 개정해야 하므로 구성원들과 협의를 해야 한다”라며 “피해 학생이 피신고인인 교수와 마주할 시 분리되도록 긴급조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징계결과 공개가 가능한지 묻는 질문도 있었다. 인문대학 박정은(사학 15) 회장은 “사건이 불거지면, 학생들로부터 조사 결과가 어떻게 됐는지 질문이 많이 들어온다”라며 “하지만 그 결과에 대해 전혀 알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정진 센터장은 “규정상 당사자에게만 결과를 전달한다”라며 “피해자의 요청이 있고 해당 결과를 알려야 할 이유가 있을 때 인적정보를 익명으로 하여 홈페이지에 결과를 게시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강의평가에 성희롱·성차별 발언 및 내용 관련 문항을 삽입하는 논의가 얼마나 진행됐는지 묻는 질의도 있었다. 이에 교무처 손태우(법학전문대학원) 처장은 “관련 문구를 작성하는 중”이라며 “절차를 밟는다면 당장 다음 학기부터 그 문구가 강의평가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장원 사회·문화부장  mkij1213@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원 사회·문화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