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보도] 연구비 약 25억 원 횡령 혐의로 연구센터 직원 구속
  • 배현정 기자
  • 승인 2018.07.24 19:02
  • 호수 0
  • 댓글 0

연구센터 직원이 연구비를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총장은 연구기관들의 연구비 내역 전수 조사를 지시했다. 

연구센터 회계 담당 직원 A 씨는 2014년부터 연구비 전용 법인카드로 연구 재료를 구매한 것처럼 꾸며 결제금액을 현금으로 돌려받는 수법을 사용해 총 19억 7000만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연구비 정산이 끝난 거래명세서와 카드 전표에 날짜와 금액을 위조해 약 5억 원을 횡령했다. 

A 씨의 연구비 횡령은 작년 하반기부터 횡령 액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발각됐다. 산학협력단은 센터의 연구비 전용 법인카드 결제계좌 내역에 사비 입금 액수가 늘고 간혹 결제계좌에 돈이 사라지는 것을 의심했다. 이에 자체 조사를 실시했고 A 씨를 적발했다. 

산학협력단은 A 씨와 더불어 사건 당시 연구 책임자였던 前 센터장과 소속 연구교수를 고소했다. 연구 책임자로서 회계 관리, 감독을 소홀히 했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A 씨는 국가연구비 횡령 및 허위 입금증 작성으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문서 변조 혐의로 구속된 상태이다. 

총장은 연구기관들의 연구비 내역을 전수 조사할 것을 지시했고, 현재 조사는 진행 중이다.

배현정 기자  feliz_ing@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