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성범죄대책위원회 “신속한 조사 촉구할 것”
  • 백지호 기자
  • 승인 2018.05.13 08:00
  • 호수 1563
  • 댓글 0
지난 8일 우리 학교에 학생 자치기구 ‘성범죄대책위원회’가 출범했다.
 
성범죄대책위원회는 우리 학교 인권센터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됐다. 인권센터의 성추행 사건 조사 과정에서 일부 정보가 가해 교수에게 공개된 점을 두고 학내 비판여론이 형성된 것이다.「<부대신문> 제1561호(2018년 4월 30일자) 참조」성범죄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사회과학대학의 기존 성범죄 태스크 포스(TF)팀 인원을 주축으로 운영된다. 현재 사회과학대학 단과대학운영위원회 소속 회원을 포함해 10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다른 과에 소속된 개인도 참여할 수 있다. 사회과학대학 장현준(정치외교학 13) 부회장은 “단과대학 학생회 차원이 아닌 전체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대학사회에 학생들의 요구를 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책위는 성범죄에 대한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활동한다. 특히 학내 구성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소통창구를 만들고, 가해자에 대한 신속·공정한 조사 진행을 촉구할 계획이다. 사회과학대학 조한수(정치외교학 12) 회장은 “학생들이 의견을 낼 수 있는 창구가 필요하다”라며 “명목적으로 대응하는 인권센터에 학생들의 의견을 강력히 전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신설되는 대책위가 가해자에 대한 적극적인 처벌과 정보공개를 대학본부에 요구해야 한다는 학생들의 의견이 있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의 권익을 향상하고 학내 성폭력 문제의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장효우(예술문화영상학 17) 씨는 “가해교수의 파면을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한다”라는 의견을 냈다. 이의정(토목학 14, 졸업) 씨는 “가해자 처벌의 진행상황을 학생들에게 정확히 알려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백지호 기자  kkin4u0@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