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인권센터, 성추행 사건 조사 정보 유출 인정했다
  • 추예은 기자
  • 승인 2018.04.29 10:41
  • 호수 1561
  • 댓글 0

인권센터의 조사 정보 유출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인권센터는 해당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지난 17일 언어정보학과 모 교수의 성추행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 수료생 A 씨는 인권센터에서 조사 정보가 유출돼 2차 피해를 얻었다고 밝혔다. 인권센터가 모 교수에게 사건 조사 진행을 통보하려던 날은 지난 9일이었다. 그러나 그 이전인 지난 4일, 모 교수가 A 씨에게 자신의 행동을 사과하는 문자를 발송했다. 또한 모 교수는 공식 조사가 실시되기 직전 인문학연구소장 직을 사임했다. 이에 모 교수가 조사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아 대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의혹에 지난 24일 인권센터가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보 유출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또한 유출 경로를 설명했다. 교수의 수업 정지 요청을 위해 해당 학과에 수업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유출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인문학연구소는 모 교수의 성추행 의혹과 사임은 관련없다고 밝혔다. 당초부터 예정된 사임이었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으로 인권센터를 향한 학내외 여론의 비판이 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이재희 소장은“피해자가 겪은 가장 큰 피해는 더 이상 인권센터를 믿을 수 없게 됐다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우리 학교 페미니즘 동아리 ‘여명’ 관계자는 “인권센터가 학생들의 인권을 수호하고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는 곳인 만큼 신뢰가 중요함에도 이를 저버렸다”라며 “유출 정황에 대한 진상규명과 사건 조사 매뉴얼의 체계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인권센터는 앞으로 피신고인과 피해자의 접촉을 막을 방법 및 2차 피해를 방지할 매뉴얼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24일 미투운동 부산대책위원회 관계자와 전호환 총장과의 면담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전호환 총장은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하고 대책을 제시하라는 미투운동 부산대책위원회의 요구를 수용했다. 

추예은 기자  miin2030@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