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국제학부 모 교수 성폭력 사건, 정황 파악 중
  • 배현정 기자
  • 승인 2018.04.01 07:57
  • 호수 1559
  • 댓글 0

우리 학교 국제학부 모 교수가 성폭력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학생 A 씨가 B 교수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지난달 28일 우리 학교 인근 술집에서 B 교수가 A 씨를 향해 성희롱과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지난달 29일 A 씨는 우리 학교 페미니즘 동아리 ‘여명’(이하 여명) 운영위원회와 함께 B 교수의 강의실에서 시위운동을 벌였다. 여명 관계자가 B 교수를 향해 ‘어젯밤(28일) 일이 기억나냐’고 말하자, B 교수는 자리를 피했다. 당일 저녁에는 A 씨가 밝힌 내용이 적힌 대자보가 국제관 인근 게시판에 부착됐다. 현재 여명 관계자는 “B 교수의 계약해지를 기다리고 있다”라며 “피해자 보호를 우선으로 하고 2차 가해 방지를 위해 성평등상담센터와 지속적으로 연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학부는 사건 정황 파악을 위해 B 교수와 면담을 진행했다. 국제학부 배용균 학장은  B 교수가 ‘가벼운 언쟁’이 있었을 뿐 ‘성희롱은 아니었다’고 발언한 바를 전했다. 배용균 학장은 “용기 있는 행동에 감사하게 생각하며, 해당 학생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현재 이 사안을 조사 중이고, 결론이 곧 날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한편 오늘(2일) 국제학부는 B 교수의 성폭력 사건에 대한 회의를 진행한다.

국제학부 모 교수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어있다

배현정 기자  feliz_ing@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