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지난 기사
결연한 외침 속 그들의 염원
  • 곽령은 기자
  • 승인 2018.03.11 04:50
  • 호수 1557
  • 댓글 0

“…조선의 분단은 국제 정의에도 어긋난다. UN의 부당한 결정에 의해 우리 민족은 남북으로 갈라져 미소의 대리전쟁을 떠맡아 형제자매가 서로 총검을 겨누고 동족상잔을 자행할 중대한 위기에 놓여 있다”. 70년 전 오늘, 남한 단선이 불러올 무시무시한 결과를 경고하는 성명이 발표됐다. 김구를 비롯한 7인의 원로들의 목소리에는 민족의 분단을 막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담겨 있었다.

해방 3개월 뒤, 모스크바 3상 회의에서 △미국 △소련 △영국은 조선을 독립국으로 재건하기 위해 임시 조선 민주 정부 수립 등을 결정했다. 그러나 임시정부 수립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개최된 미소공동위원회(이하 미소공위)에서 미·소는 의견 차이를 보였다. 임시정부 수립방안을 함께 논의할 한국 대표 선정 대상에 대한 입장이 달랐기 때문이다. 미국은 그 대상에 친미 우파를, 소련은 친소 좌파를 더 많이 포함시키려했다. 각각 우호적인 임시정부를 수립하려는 의도였다. 2차 미소공위에도 미·소는 서로의 입장을 좁히지 못했다. 결국 1947년 10월, 미소공위가 결렬됐다.

이렇게 되자 미국은 한반도 문제를 협상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미국의 주도로 이 문제는 UN에 상정됐다. 미국은 UN 한국 임시 위원단의 감시하에 남북한 총선거를 실시하자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UN은 이를 통과시켰고, 1948년 1월 말 서울에 입경한다. 그러나 소 련은 UN 한국 임시위원단의 북한 방문을 거부했다. 남북한 인구비례에 따른 총선거를 반대했기 때문이다. 이에 UN 소총회는 UN 한국 임시 위원단이 접근 가능한 지역에서의 선거 시행을 결정했다. 남한 단선을 통한 단독정부 수립으로 변경된 것이다.

남한의 단선이 결정되자 김구를 비롯한 민족주의자들은 크게 반발했다. 3월 2일부터 4일까지 이들은 수차례 극비회동을 통해 단독정부 수립에 대한 공동대응책을 모색했다. 이를 바탕으로 1948년 3월, △김구 △김규식 △조소앙 △김창숙 △조완구 △홍명희 △조성환 등의 7인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두 정부로의 분립은 분단을 영구화시킬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남한 7인 거두 성명은 단독정부 수립을 반대하는 진보적 민족주의자들의 항거였다. 이는 남한 단독정부 수립 반대 운동에 큰 영향을 미쳤다. 김인호(동의대 사학) 교수는 “남한 7인 거두 성명은 단독 정부수립을 통해 영구분단을 재촉하는 사람들을 비판하고, 통일 정부를 구성해야 한다는 역사적 당위성을 널리 알린 데 그 의의가 있다”라고 전했다. 

 

곽령은 기자  emily3812@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령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