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메아리
"차단해도 해코지할까 소름 돋고 무서워요"

▲최근 대학가에는 여학생 가방에 번호가 적힌 포스트잇을 넣어놓고, 연락이 오면 다른 신분으로 사칭해 스토킹 하는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일을 겪은 우리 학교 피해 학생이 한 말.

가방에 포스트잇을 넣어두었으니 확인해보세요. 적힌 번호는 112입니다.

부대신문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