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창간기념
[2017년 부대신문 그 속을 들여다보다] 기자들의 한 주를 소개합니다
  • 곽령은 기자, 장원 기자
  • 승인 2017.11.18 22:44
  • 호수 1553
  • 댓글 0

63년 동안 문창회관 3층의 불은 꺼지지 않았다. 매주 밤늦게까지 기사를 쓰는 기자들은 어떻게 일주일을 보낼까?  또 그들이 밤새 일궈낸 노력으로 어떤 성과를 얻었을까?  <부대신문>은 창간 63주년을 맞아 편집국의 이야기와 <부대신문>을 통계로 나타냈다.  편집국 구성원 중 취재부 정기자 7명과 그들이 만들어간 편집국에서의 생활을  생생하게 전달해봤다.

 

곽령은 기자, 장원 기자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령은 기자, 장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