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지난 기사
"작업이 빨리 끝날 것으로 예상돼 학생들에게는 공지메일을 보내지 않았다"

▲지난 26일 우리 학교 웹 메일 정비작업이 이뤄졌으며, 교수 및 교직원에게는 사전 공지 메일이 발송됐다. 학생에게 공지하지 않은 이유를 묻자 정보화본부 관계자가 한 말.

‘빨리 끝나는데, 설마’, 설마가 사람 잡는다더니 이번 기회에 학생들 제대로 잡으셨네요.

부대신문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