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미뤄지는 빈 부지 활용에 가라앉는 감만동 상권] 전 부산외대 부지 언제쯤 활용되나
  • 오시경 기자
  • 승인 2017.10.29 06:26
  • 호수 1551
  • 댓글 0

부산외국어대학교가 남구 우암동에서 금정구 남산동으로 캠퍼스를 이전하고 난 후 전 부산외대 부지가 3년째 방치되고 있다.

부산외국어대학교(이하 부산외대)가 부지를 이전한 이유는 학생 수에 비해 좁은 교지 면적 때문이었다. 당시 감사에서 이를 지적받아 캠퍼스 이전을 고려하게 됐다. 이후 부산외대의 소유지가 있는 경상북도 김해시와 부산광역시(이하 부산시) 금정구 남산동 두 곳을 고려하다가 부산시의 권유로 남산동으로 이전했다. 

부산외대-부산시의 입장차

부지 이전 후, 부산외국어대학교는 전 부산외대 부지에 약 2,400세대의 뉴스테이 산업을 진행하려 했다. 뉴스테이 사업이란 8년 동안 상승률이 5% 이하인 임대료를 내며 거주할 수 있는 기업형 임대주택이다. 이는 캠퍼스 이전으로 생긴 820억여 원의 빚을 해결하기 위해 제시된 방안이다. 그러나 작년에 부산외대가 부산광역시에 신청한 뉴스테이 사업은 반려됐다. 부산외대 관계자는 “뉴스테이 사업 신청을 했으나 제약 조건 때문에 진행이 안 됐다”며 “부산시와 도시 기본계획에 따라서 부지를 어떻게 활용할지를 조율해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부산시는 특혜 의혹 우려와 도시 계발 계획을 고려해 부산외대의 심의를 반려했다. 현재 우암동 캠퍼스의 13만 1186㎡ 중 67.9%가 자연 녹지이고 32.1%는 일반 주거지역이다. 이 때문에 뉴스테이를 위해 전 부산외대 부지의 용도 변경을 허가해주면 특혜 논란 우려가 있다. 또한 현재 감만동과 우암동 두 곳에서 뉴스테이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라 과잉공급이 우려된다는 문제도 있었다. 부산시청 관계자는 “예산 문제 등 현실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많아 결정이 오래 걸린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부지 매입 후 문화센터나 청년들을 위한 창작 공간 등 문화시설로의 활용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좁혀지지 않은 입장차이,
줄지 않는 상인 한숨

부산시와 부산외대의 입장 조율이 늦어지면서 부지 주변의 상인들은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산외대가 남산동으로 이전하면서 우암동과 감만동 주위에 약 1만 명이 넘는 유동인구가 한꺼번에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상인들은 부산외대 이전 이후 유동인구의 감소로 이전보다 절반 이하로 매출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상가권리금을 받기 힘들어서 가게를 내놓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상인들은 하루빨리 유동인구가 많은 시설이 생겨 상권이 활성화되기만을 바라고 있다. 우암동 캠퍼스 부지 활용 방안 마련을 위해 감만2동상가번영회는 다음달 2일에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이에 대해 감만2동상가번영회 박동철 회장은 “조속한 진행도 필요하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해결되는 것이 첫 단추를 잘 끼우는 일”이라며 “상가번영회가 주축이 돼서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활동을 개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빈부지는 어떻게 써야하나

3년째 지연되고 있는 전 부산외대 부지 활용 대책을 두고 여러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부산시의회 박재본 시의원은 현실적으로 부산시의 재정으로는 부지 매입과 활용이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 때문에 국비확보를 통해 빠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주민 의견 수렴 결과 주민들은 공공 도서관, 청년 일자리 창출과 관련된 시설, 문화복합 공간 등을 바라고 있다”며 “주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해 그들이 바라는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주민들과의 소통과 조율을 통해 대책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남구청 관계자는 “12월에 시에서 부산발전연구회에 맡긴 용역 결과가 나온다”며 “이에 따라 부지가 어떤 식으로 활용이 될지 정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감만2동 상가번영회에서 주최하는 간담회를 홍보하는 현수막
저녁 시간에도 감만동 내 식당 내부는 한산하다
부산외대 이전하기 전에는, 대학생들이 많이 이용했던 복사 집

오시경 기자  sunlight1105@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