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메아리
환경보전을 앞세워 정치 단체화한 이들(환경단체)은 정치투쟁으로 명분과 실리를 얻으려는 속셈이었고 이익을 거두었다

▲지난달 28일, 전북대학교 장명수 전 총장이 한 세미나에서 환경단체들이 새만금 산업 등을 방해해 지역발전을 저해시킨다며 한 말. 환경단체는 그간 갯벌 파괴 등 환경 훼손을 이유로 새만금 사업을 반대해왔다. 

전 총장님의 편협한 시각이 환경단체의 ‘속셈’을 만들어낸 것은 아닌지요?

부대신문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