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학사제도 공청회에서 개선안 수립 반대 이어져
  • 장원 기자
  • 승인 2017.10.01 02:49
  • 호수 1550
  • 댓글 0

지난달 28일 열린 ‘2017 부산대학교 대학 및 대학원 학사제도 개선 공청회’에서 우리 학교 인문대학과 사회과학대학 교수들이 학사제도 개선안 수립에 반대했다.

교수들은 학사제도 개선안 중 융합전공과 학생자율전공 도입을 지적했다. 융합전공은 학과 개편 없이 서로 다른 전공을 융합해 새롭게 개설되는 것이며, 학생자율전공은 소속 학과 전공을 이수하고 나머지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인문대학 교수들은 이를 두고 과거 실패한 제도라고 비판했다. 이미 타 대학에서 실시했지만 이용률이 낮거나 실효성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어 교수회 박홍원(신문방송학) 회장은 “융합제도와 학생자율전공은 자본이 요구하는 인력을 배출하는 제도”라며 “대학의 근본적인 목표를 상실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달리 융합전공을 찬성하며 개선 사항을 언급하는 교수도 있었다. 백윤주(전기컴퓨터공학) 교수는 “융합전공을 위해 개설과목 수 제한을 풀고, 수업시간 체계변화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의견 수렴 과정이 미흡했다는 주장도 있었다. 지난 여름방학 인문대학과 사회과학대학 교수들은 개선안에 대해 단체 성명을 발표했다.「<부대신문> 제1548호 (2017년 9월 11일자) 참조」 그러나 공청회가 열릴 때까지 대학본부는 입장을 표하지 않았다. 이에 교수들은 공청회 시작 전 피켓시위로 “민주적 절차 없이 졸속으로 학사제도를 바꾸려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학사제도 개선안 태스크포스(이하 TF)가 이를 찬성하는 단과대학 교수로 구성된 점도 문제로 꼽았다. 인문대학 이선진(영어영문학) 부학장은 “소수 단과대학 교수들로 TF를 구성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며 “학사제도는 긴 시간을 두고 개정해야 하므로, 현재 개선안은 당장 폐지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공청회는 작년 12월 교육부가 발표한 ‘창의혁신 인재 양성을 위한 대학 학사제도 개선방안’에서 비롯됐다.「<부대신문> 제1538호 (2017년 3월 13일자) 참조」 교육부는 학사제도 개선방안으로 융·복합 교육을 활성화시키고 교육과정 탄력성을 제고하려했다. 이에 따라 대학본부는 학사제도 개선안을 마련했다. 학부 과정에는 △융합전공 및 학생자율전공 도입 △복수전공제도 보완 등이 제시됐다. 대학원 과정으로는 △수업연한 단축 △전과허용 확대 △통합과정 중간 학위 취득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대학본부는 공청회 내용을 바탕으로 다시 학사제도 개선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권연진(언어정보학) 교무처장은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다음 학사제도 개선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학사제도 공청회 시작 전, 인문대학 교수가 개선안 수립에 반대하는 피켓 시위를 펼쳤다

장원 기자  mkij1213@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