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메아리
"우리 엄마 돈 많다. 합의하면 괜찮다"

 

▲지난 5일, ‘부산여중생 폭행 사건’ 가해 학생이 한 말. 이를 피해 학생 어머니가 전해 들었다.

어린 날의 치기로 치기엔 피해자의 상처를 너무 세게 치셨군요.

부대신문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