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지난 기사
1402호 메아리
▲제 2도서관, 학생들이 정수기 배수구멍에 라면 찌꺼기를 부어 정수기가 자주 고장 난다고 하는데.
  도서관 담당자 왈 “정수기가 고장 나면 결국 내가 필요할 때 사용하지 못하게 되니 함부로 버리지 말아 달라”고.
  당신이 버린 라면 찌꺼기 때문에 다른 학우들이 못 마시게 된다 해도 이런 행동을 하겠소.

성민영  sweetest@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민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