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해녀촌-서구청 법정 공방에 들어서다
  • 황연주 기자
  • 승인 2017.04.03 06:47
  • 호수 1540
  • 댓글 0

 

   
 
부산광역시 서구 암남해변 해녀포장마차촌과 부산광역시 서구청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1978년 암남해변 인근이 매립되며 시작됐던 부산광역시(이하 부산시) 서구 암남해변 해녀포장마차촌(이하 해녀촌)과 부산시 서구청(이하 서구청)의 갈등이 작년 법정 공방으로 넘어가며 심화됐다. 서구청은 관광 개발 조성 사업을 위한 △주변 환경 미화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해녀촌 철거를 요청했다. 이에 해녀촌 암남해변조합은 작년 12월 박극제 서구청장을 상대로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냈다. 부산시 서구의회 이정향 구의원은 “주차 공간 20여 개 때문에 원주민을 쫓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서구청을 비판하고 나섰다.
 
일각에서는 해녀촌 철거 이유가 특정 민간 기업에 특혜를 주기 위함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변조합 비상대책위원회 양창훈 총무는 서구청과 특정 민간 기업의 고위인사의 연관성을 문제로 짚었다. 지난달 30일, 부산지방법원의 1심 본안 심리가 시작됐으며 서구청과 해녀촌의 갈등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6면)

 

황연주 기자  march1968@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