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부대문학상
[54회 부대문학상 시 부문 가작 수상소감]
  • 장진혁(도시공학 10)
  • 승인 2016.11.21 21:45
  • 호수 1534
  • 댓글 0
   
장진혁(도시공학 10)

 

  스산한 계절 냄새 맡고 올라온 기침 소리가 만연합니다. 제가 시를 쓴지 일 년쯤 돼가는 것 같습니다. 아무것도 모른 채 시인이란 직업에 대한 동경으로 시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시라는 것이 쓰면 쓸수록 공부를 하면 할수록 버겁고 무거운 것임을 느낍니다. 스스로가 느끼기에도 부족한 작품임에도 이런 큰 상으로 용기와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에 힘입어 더욱 공부에 정진하여, 일상에서 느끼는 작고 사소한 감정들조차 글로 담아낼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나아가겠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독자 여러분 모두 따뜻한 겨울 나길 바라며,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장진혁(도시공학 10)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진혁(도시공학 10)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