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인정과 관용을 따로 또 같이
  • 이아인 기자
  • 승인 2010.05.04 19:26
  • 호수 1398
  • 댓글 0

  부산 중구 동광동과 중앙동 주변의 원도심 문화창작공간인 ‘또따또가’가 3월 20일 개소식을 개최한 후 본격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따또가는 인정과 관용을 뜻하는 불어 ‘똘레랑스’와 ‘따로 또 같이’의 합성어로 이 지역의 빈 사무실들을 공공 지원으로 임대해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에게 제공하는 창작공간이다. 또한 지역주민과 시민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시행하도록 해 이 지역을 문화적 활기가 도는 곳으로 재생하겠다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부산문화예술협의회 차재근 대표(원도심창작공간운영지원센터장)는 “기존의 예술가만의 닫힌 창작공간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며 “문화시민과의 소통과 창조를 통한 도시재생을 지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아인 기자  ein5904@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