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종합·보도
우리 학교로 온 성희롱 과장, 교육부로 재발령됐다
  • 김미주 기자
  • 승인 2016.08.28 02:37
  • 호수 1526
  • 댓글 0

   성희롱 혐의로 징계를 받은 교육부 과장 A 씨가 지난달 1일 우리 학교 학생과로 발령돼 논란이 됐다. 이후 사건에 대해 알게 된 전호환 총장은 지난 15일 해당 직원을 다시 교육부로 발령을 내 사건을 종결시켰다.

 
  논란이 된 교육부 과장 A 씨는 교육부 재직 당시 사무실에서 여성 직원에게 ‘못생긴 떡이 맛있다. 그럼 너도 맛있겠다’, ‘라면 먹고 갈래가 무슨 뜻인지 아냐’ 등의 성희롱을 저질렀다. 이뿐만이 아니라 그는 저녁 회식 후 노래방에서 여성 직원 두 명을 껴안으려고 하는 등의 성추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이에 피해자들은 A 씨를 성희롱으로 신고했고 교육부는 자체감사를 통한 징계절차에 들어갔다. 
 
  해당 사건은 지난달 15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처음 밝혀졌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교육부에 해당 사건에 대한 해명을 요청했다. 이에 교육부 이준식 장관은 ‘A 씨에 대해 엄정하게 처리할 것을 지시했고, 피해자가 격리해 둘 것을 요청해 일단 지방 발령을 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A 씨가 우리 학교 학생과 과장으로 발령받게 됐다. 하지만 당시 학생과에서는 해당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 학생과 관계자는 “몇몇 직원은 언론 보도로 알게 되었고 다른 직원은 나중에 소문을 듣고서야 알게 되었다”며 당시의 상황을 밝혔다. 
 
  사건을 접한 전호환 총장은 지난 15일 A 씨를 교육부로 다시 발령냈다. 전호환 총장은 “학생처장도 모르고 있었던 상태라 언론에 보도가 되기 전까지는 이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국회의원이 이 사실을 언론에 터뜨리지 않았다면 부산대 직원이 성희롱을 했다고 알려졌을 것이다. 그렇게 됐으면 문제가 커질 뻔했는데 다행이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학생과장 자리는 공석으로 남아있으며 A 씨는 현재 휴직계를 낸 상태다.

김미주 기자  o3oolo@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