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불법 옥외광고물로 난잡한 부산시 거리
  • 구은지 수습기자
  • 승인 2016.06.05 04:09
  • 호수 1525
  • 댓글 0

  거리를 걷다보면 흔히 볼 수 있는 옥외광고물. 부산광역시(이하 부산시)는 2년 연속 ‘불법 광고물 정비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과연 부산시의 옥외광고물 단속은 실제로 잘 지켜지고 있을까? 지난 2일, <부대신문>은 우리 학교 앞 거리와 부산시 진구 서면을 찾아 옥외광고물을 점검해봤다.
  우리 학교 앞 좁은 거리, 차와 불법 유동 광고물 사이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제3조에 따르면 입간판이나 깃발광고와 같이 고정되지 않고 이동 가능한 간판은 모두 불법이다. 불법 유동 광고물은 유독 휴대폰 가게 앞에 있는 경우가 많았다. 오승진(울산시, 21) 씨는 “입간판 때문에 이동할 때 부딪히는 일도 있고 불편하다”며 “입간판 때문에 거리가 좁아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돌출간판의 경우, ‘하단과 지면 사이 간격은 3m 이상’이어야 하는 규정이 있지만 대부분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약 1.7m의 높이로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주는 광고물도 더러 있었다. 키가 큰 몇몇의 시민들은 부딪힐 듯 말 듯 아슬아슬 그 밑을 지나가기도 했다.

   

 

  여러 상가와 건물들이 밀집해있는 부산 진구서면교차로~부전도서관 부근도 사정은 다르지 않았다. 부산시의 주도로 ‘간판 시범 거리’로 간판을 정비했음에도, 사업이 진행되지 않은 거리와 구분할 수 없을 만큼 난잡한 모습이었다. 불법 유동 광고물은 거리를 좁게 만들었으며 돌출간판은 보행자의 머리에 닿을 듯이 낮았다.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제12조에 따르면 ‘업소 당 간판은 3개 이내’여야 하지만, 그 이상인 업소들이 많았다. 심지어 다른 업소의 출입문을 막아 시민들의 통행에 지장을 주는 입간판도 있었다. 정수민(금정구, 20) 씨는 “길거리에서 나눠주는 전단지가 불법인지 몰랐다”며 “하나하나 단속을 하기 어려운 문제이므로 부산시에서 묵인해버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구은지 수습기자  silverpaper@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지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