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부산 속 롯데를 둘러싼 논란들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5.11.23 18:16
  • 호수 1514
  • 댓글 0

 ●부산 지역 매출은 서울로, 현지 법인화 요구에도 무응답
롯데가 부산에서 벌어들이는 막대한 매출액에 비해 지역 기여도가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롯데는 부산에서 백화점과 마트, 편의점 등 유통업체를 통해 1조 8천억 원 규모의 매출을 얻었다. 특히 롯데백화점의 경우 부산 매출이 전국 매출의 49%를 차지할 정도로 부산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이 크지만, 롯데가 부산 지역에 기부한 금액은 16억 원에 그쳤다.
더군다나 부산에서 롯데가 벌어들이는 수익은 서울로 향한다. 롯데마트·백화점은 법인은 서울에 두고있기 때문이다. 이에 부산광역시 서병수 시장은 직접 롯데에게 현지 법인화를 요구했지만 롯데는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뇌물을 줬지만 특혜를 받은 적은 없다?
지난 5월 부산지방검찰청(이하 검찰)은 롯데복합쇼핑물 동부산점(이하 롯데몰)이 관계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준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롯데몰이 당초 개장일인 올해 9월보다 9개월이나 일찍 개장하기 위해 뇌물을 준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검찰은 부산도시공사 이종철 사장 등 관계 공무원 5명과 민간 사업자 5명을 구속·기소했다.
재판부는 부산도시공사 이종철 전 사장에게 뇌물요구 혐의로 징역 8개월을 선고했지만 롯데몰이 부정청탁을 통해 특혜를 얻었다고 하기에는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 전진영 시의원은 “뇌물이라는 것이 일종의 쌍방 거래형태인데, 롯데 측이 아무런 처벌받지 못한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부산 향토기업 단물만 빨고 뱉은 롯데
2004년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부산 향토기업 ‘대선주조’를 600억여 원에 인수하고 대선주조의 공장을 김해와 양산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부산광역시는 향토기업의 유출을 막기 위해 여러 특혜를 줬다. 기장군 장안읍의 자연녹지 8만3,841㎡를 공업용지로 용도 변경해 새로운 공장 부지를 마련해줬고, 취·등록세 등 각종 세금면제, 토지보상업무 대행 등의 파격적 지원도 이뤄졌다. 당시 시민들 역시 대선주조의 시원 소주 마시기 운동까지 벌이며 타 지역으로의 이전을 막았다. 이 기세를 등에 업고 대선주조의 가치는 수직 상승했지만 롯데는 인수 3년만인 2007년, 대선주조를 3,600억여 원에 ‘코너스톤에퀴티파트너스사’에게 매각하며 약 3,000억 원의 시세차액을 챙겼다.

김지영 기자  longwill@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