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강제 징용으로 희생된 115위의 영혼, 고국의 땅을 밟다

  일제 강점기, 일본 홋카이도에서 강제 노동에 시달리다 희생된 한국인의 유골 115구가 지난 18일 고국 부산항으로 돌아왔다.
지난 18일 아침 8시경, 희생자들의 유골은 중구 부산항에 도착했다. 70년 만에 고국의 땅을 밟은 것이다. 이들을 맞이하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치고, 부산항 옆 수미르 공원에서 희생자들의 혼을 달래기 위한 진혼제가 열렸다.
단상 위에 115구의 유골을 모신 진혼제는‘홋카이도 강제노동 희생자 추모 및 유골 귀향 추진위원회(이하 귀환추진위)’의 일본 측 대표 ‘도노히로 요시히코’ 스님의 소감으로 시작됐다. 그는 “희생자들의 귀향이 늦어져 너무 죄송하다”며 “앞으로 한국과 일본이 화해로 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귀환추진위 대표와 유족 대표들의 헌화가 있었다. 또한 희생자들이 더 이상 외롭지 않기를 바라는 내용의 헌시와 헌가가 진행됐다. 당일 진혼제에서는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진혼굿도 진행됐다. 춤꾼 오영숙 씨는 진혼굿을 통해 유골의 넋을 달래며 양국 간의 갈등을 풀어내는 뜻으로 매듭을 풀어내기도 했다.
‘평화디딤돌’은 1997년부터 일본의 민간단체 ‘동아시아시민네트워크’와 공동으로 강제 노동에 희생된 이들의 유해를 수습해왔다. 두 단체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귀환추진위’를 구성해 귀향 사업을 추진했다.
‘70년 만의 귀향’에는 희생자들의 유족 역시 동행했다. 지난 11일부터 귀향길을 함께한 유족 대표 김경호 씨는 “시민의 힘 덕분에 유골 봉환이 가능했다”며 “아직 남은 일들을 모두 해결하고 후대에 이런 가슴 아픈 일들을 물려줘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진혼제는 일반인들의 헌화로 끝이 났다. 이번 동행을 함께 해 온 시민단체와 진혼제에 참가한 시민들은 직접 꽃을 바치며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고국으로의 귀환 여정은 지난 11일 유해를 발굴한 홋카이도에서 출발해 약 8일 동안 도쿄, 교토, 오사카, 히로시마 등 희생자들이 끌려간 길을 거꾸로 거슬러 오며 진행됐다. 지난 17일, 유골들은 시모노세키항에서 마지막 추도회를 가진 뒤 지난 18일 부산항에 도착했다. 광복 70년 만에 드디어 고국에 발을 디딘 것이다.
일제 강점기 시절, 많은 수의 한국인들이 부관연락선(부산-일본 시모노세키항 운항선)을 타고 부산항을 떠나 일본으로 끌려갔다. 시모노세키항에서 각지로 흩어져 댐 건설 현장, 탄광 등에서 고된 노동에 시달리던 이들은 해방 이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그 곳에서 생을 마감했다. 이날 돌아온 유해들은 홋카이도에서 숨진 한국인들로, △구 일본 육군 비행장 건설 △슈마리나이 우류댐 건설 △비바이 탄광 등에 동원됐다. 행사를 주관한 부산 민예총 국제교류위원회 정순천 위원장은 “희생자들이 결국 탈출하지 못하고 끌려간 마지막 장소가 부산항”이라며 “부산에서 그 의미를 살려 먼 길을 돌아온 분들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70년만의 귀향’이라는 내용의 진혼제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진혼제가 마무리된 후, 지난 19일 희생자들의 유골은 서울광장에서 장례식을 치르고 지난 20일 서울시립추모공원에 안치됐다.

   
춤꾼 오영숙 씨가 희생자들의 혼을 달래기 위해 진혼굿을 하고 있다

 

 

 

 

 
우리겨레하나되기 울산운동본부에서 일본의 강제징용 사실 인정을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당일 진혼제에 참가한 일반인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귀환추진위와 유족의 대표가 헌주를 하며 넋을 위로 하고 있다
   
진혼제가 끝난 후, 서울에서 엄수될 희생자들의 장례식을 위해 유골 115위가 서울로 이동했다

 

 

 

부대신문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