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커버스토리
민주주의의 존재이유에 대하여

 

   
 

고현철 교수의 투신으로, 꺼져가던 민주화의 불씨가 살아났다.‘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서 희생이 필요하다면 감당하겠다’그의 마지막 말은 무뎌가던 마음에 큰 울림을 주었다. 이제 살아있는 자들이 행동해야 할 때다.

부대신문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