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효원인 87.9%, “우리학교 재학하는 것에 만족”
  • 김민관 기자
  • 승인 2015.05.11 04:51
  • 호수 1503
  • 댓글 0

 Q. 귀하는 부산대학교에 재학하는 것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Q. 부산대학교에 재학하는 것에 만족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Q. 귀하는 앞으로 부산대학교의 발전을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우리학교 개교 69주년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 시점에서 <부대신문>이 학생들에게 몇 가지 질문을 던져보기로 했다. 학생들은 왜 우리학교에 입학했고, 얼마나 만족하면서 학교생활을 하고 있을까? 우리학교의 부족한 점과 개선해야 할 부분은 무엇일까? <부대신문>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오프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406명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우리학교 입학 희망했던 학생 많아
 
  고등학생 시절, 학생들은 우리학교에 오기를 희망했을까?  ‘부산대학교가 입학하기 목표했던 학교입니까?’라는 질문에 34.2%(138명)의 학생이 ‘그렇다’고 대답했다. ‘보통이다’와 ‘그렇지 않다’가 각각 28.5%(115명)와 21%(85명)로 뒤를 이었다. ‘보통이다’를 포함하면 75.6%(305명)에 달하는 학생들이 우리학교에 입학하기를 희망했던 것이다.
  우리학교에 입학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는 ‘성적에 맞춰서’가 26.3%(105명)로 가장 높았고 ‘희망했던 학과(전공)라서’가 22.6%(90명)를 기록해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등록금이 저렴해서’도 21.8%(87명)로 큰 이유 중 하나였다. A(법학 07) 씨는 “통학거리가 가깝고 등록금이 저렴해 입학했다”고 전했다.
 
학교생활에 만족하고 자부심도 느껴
 
  대다수의 학생들이 우리학교에 재학하는 것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대학교에 재학하는 것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십니까?’라는 질문에 72.3%(292명)의 학생들이 ‘대체로 만족한다’고 답한 것이다. ‘매우 만족한다’는 학생들도 15.6%(63명)로 뒤를 이었다. 우리학교에 재학하는 것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한 학생은 12.1%(49명)에 불과했다. 
  재학생들의 학교에 대한 자부심도 높은 편이었다. ‘부산대학교의 학생인 것에 자부심을 느끼십니까?’라는 질문에 51.3%(205명)의 학생들이 ‘자부심을 느낀다’고 답했다. ‘보통이다’와 ‘매우 자부심을 느낀다’를 합하면 무려 95.4%(381명)의 학생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있었다. 자부심을 느끼지 못한다고 답한 학생들은 단 4.8%(19명) 정도였다. 이 같은 결과는 거의 모든 학생들이 우리학교에 자부심을 느낀다는 긍정적 의미로 풀이된다.
  학생들은 우리학교의 사회적 명성에 가장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우리학교에 재학하는 것에 만족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학교의 사회적 명성’이라고 답한 학생이 43%(153명)로 가장 많았다. 이는 두 번째로 많은 학생들이 고른 ‘학생복지’의 14.6%(52명) 보다 3배 가까이 많은 숫자였다. 이외에도 많은 학생들이 저렴한 등록금이나 가까운 통학거리 등을 만족의 이유로 꼽았다. 이명우(주거환경 12) 씨는 “다른 대학에 비해 등록금이 저렴하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전했다.
 
학생복지와 시설은 개선 필요해... 재원마련은 정부 지원으로
 
  학생들은 우리학교의 ‘학생복지’와 ‘시설’에 가장 큰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각각 31.7%(26명), 29.3%(24명)의 학생들이 우리학교의 학생복지가 부족한 수준이며 시설 역시 보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세웠다. 박영민(항공우주공 13) 씨는 “캠퍼스가 아름다운 편이긴 하지만 오래돼서 시설이 낡은 곳들이 있다”며 “낡은 시설물들에 대해 전반적인 보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수업의 질에 불만을 제기한 학생도 12.2%(10명)로 적지 않았다. 강한명(해양 07, 졸업) 씨는 “대다수의 교수님들이 좋은 분들이다”면서도 “개인의 연구보다 학생들에게 먼저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우리학교의 발전을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정부의 재정지원 확대’가 32.4%(129명)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앞서 많은 학생들이 불만사항으로 꼽았던 학생복지나 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재정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점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재정문제 해결과 관련을 위해 ‘수익사업을 비롯한 학교차원의 재정자구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한 학생은 5%(20명)에 불과했다. B(행정 07) 씨는 “재정 문제는 단순하게 해결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봤을 때 정부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성원 개개인의 자질 향상’이 21.9%(87명), ‘취업률, 자격증 취득률 등을 높이기 위한 지원’이 21.4%(85명)로 뒤를 따랐다.

 

김민관 기자  left0412@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