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부대신문>의 렌즈가 기록한 찰나의 시간
  • 오나연 대학부장
  • 승인 2015.04.06 02:42
  • 호수 1500
  • 댓글 0

1호부터 1499호까지, 지금껏 발행된 <부대신문>이 포착한 순간을 재조명해 봤다. 

   
   
   
 

오나연 대학부장  ab2927@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연 대학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