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부대문학상
[52회 부대문학상]죄인의 단상시 부문 가작
  • 류주연(언어정보 3)
  • 승인 2014.11.29 18:10
  • 호수 1493
  • 댓글 0

저 아래 터전에는
올려다보던 당신이 있었는데
햇살이 분명 따뜻했던 것 같은데
가슴엔 철새들만 울어댔다

당신의 시선에는 과정이 없다
혹은 잃은 것이었던가
미안함인가
후회인가
부끄러움인가

옛날 사람도 아닌데 고무신 신고
늙을대로 늙었는데 나잇살도 없다
그 모든 것 보람 없이
당신 시선 쏟아낸 곳에서
가난한 냄새 똑같이 풍기었던가

그래서 나는 아빠, 하고 부르고 싶었는데
금새 또 큼,
헛기침하며 고개를 돌렸던가

당신의 죄목은
미안함인가
후회인가
부끄러움인가

아빠, 하고 부르는 대신
나도 같이 고개를 돌렸다
햇살이 분명 따뜻했는데
가슴엔 철새들만 울어댔다

 

류주연(언어정보 3)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주연(언어정보 3)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