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보도 지난 기사
[종이거울] 잠깐의 편안함이 만든 불편한 현실
  • 조부경 기자
  • 승인 2014.05.19 09:52
  • 호수 1483
  • 댓글 0
   
 

인문관 앞 엘리베이터, 버튼 위에 찍힌 휠체어 마크는 이미 무색해진지 오래다. 계단 몇 걸음 올라오는 수고를 덜기 위해 사회의 작은 약속 하나를 깨는 것이 우리에겐 너무나도 익숙해졌다.

 

조부경 기자  qmww23@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