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난 기사
[지역언론 모니터링] 지역 목소리 담아내되, 감정적 보도는 삼가야
  • 박정희(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
  • 승인 2013.05.06 14:47
  • 호수 1462
  • 댓글 0

드라마가 현실을 따라잡지 못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속설답게 지난주에는원세훈 전 국정원장 검찰 출두 및 국정원 선거개입 수사’, ‘개성공단 잠정 폐쇄와 같은 굵직한 뉴스들이 언론에서 다뤄졌다. 하지만 지역 신문을 달군 이슈는 박근혜정부의 수도권 규제완화 움직임과 신공항 수요조사 예산 누락이다.

수도권 규제완화 비판 한목소리

지난주 정부는 수도권 자연보존권에 4년제 대학 이전 허용, 수도권 기업 활동 규제 완화 등 잇따른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을 추진하다 지역의 반발에 부딪쳤다. <국제신문><부산일보>도 각각 1정부수도권 규제 완화지역경제 죽이기”(429)“ 지역균형발전 약속 어디로들끓는 지자체”(30) 기사에서 비판했고, 관련 보도와 사설에서도 균형발전 약속을 저버렸다는 지역의 들끓는 여론을 전했다. 이는 지역 언론으로서 지역을 소외시키고 불균형을 심화하는 정책에 대한 견제와 감시 보도로 적절했다.

신공항 추진, 감정자극 여론몰이는 자제해야

국토해양부의항공수요조사 예산누락도 지역의 공분을 샀다. 신공항 추진을 약속한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국토교통부는 항공수요조사 후 신공항 추진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을 취해왔는데, 실상은 수요조사를 위한 예산조차 확보하지 않은 것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국제신문>51“ ‘내달 항공수요조사정부가 속였다에서 국토교통부가 대통령 보고에서조차 허위로 보고한 것을 지적하고, 영남권의 신공항 요구를 무마하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부산일보>1, 2일 연속으로 국토부 신공항 거짓말, 대통령도 시민도 속였다며 국토교통부와 박근혜 정부의 신공항 엇박자 행태를 비판했고, 사설에서는 신공항 타당성조사를 촉구했다. 3일에는 정부의 항공수요 통계의 허점을 지적했는데, “정부 항공수요 통계 알고 보니인천 밀어주기’”, “국제선 수요? 박박긁어 인천 몰아주고, 김해에는 없다오리발등의 기사에서인천 밀어주기’‘, 김해 홀대를 강조했다. 정책 방향에 따른 역할분담 때문에 인천에 수요가 몰렸다는 사실을 전하면서도김해차별을 부각해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경향을 보였다. 신공항 추진은 지역 과제이기도 하지만, 지역별 이해관계가 걸려있는 정치적 사안이기도 하다. 따라서 언론이 다시 지역민의 감정을 자극하기보다 냉정하고 지속적으로 문제를 지적하는 태도를 견지했으면 한다.

장애인의 날, 노동 이슈도 외면해

420일 장애인의 날, 51일은 노동절이었다. 차별을 없애고 보편적 인권을 향상시키자는 의미를 갖는 기념일인데, 지역 신문은 관련한 기념행사를 소개하거나 미담 뉴스를 소개했을 뿐 현안을 짚어보는 기획은 없어 아쉬웠다. 특히 장애인의 날을 맞아 부산시청 앞에서는 16일부터‘ 420 장애인차별철폐 부산공동투쟁단이 이동권 개선을 촉구하며 철야 농성을 벌였으나 제대로 조명되지 못했다. 51일 노동절 역시 <국제신문>, <부산일보> 모두 123주년 세계 노동절 기념대회를 사진 기사로만 보도했고, 요구사항이나 주요내용은 보도하지 않았다. 장애인과 노동자들은 새로울 것 없는 과제를 수십 년째 외치고 있는데도, 이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는데 언론의 무관심도 한 몫을 하지 않는지 되돌아볼 일이다.

박정희(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