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난 기사
[지역언론 모니터링] 홀로 1면 장악한‘ 신공항’
  • 박정희(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
  • 승인 2013.06.03 23:35
  • 호수 1465
  • 댓글 0

지난 한 주 동안 진주의료원 폐업결정, 밀양 송전탑 공사 강행 논란, 고리원전 위조부품 비리 등 경남발 이슈가 전국적 관심을 모았다. 언론에서 주요하게 다뤘고, 정부와 정치권도 진상 파악과 해법 마련에 나섰다. 지역 신문도 이들 이슈를 보도했지만, 지난주 내내 지역 신문 1면을 장악한 이슈는신공항 문제였다.

 

신공항 추진전면 나선 지역신문

발단은 지난달 21일 국토해양부가영남권 5개 시도에 항공 수요조사결과를 무조건 수용한다는 사전합의를 요구한 것에서 출발한다. 가뜩이나 신공항 건설을 위한 항공수요조사 예산도 누락하는 등 미심쩍은 태도를 보여 온 국토해양부에 대한불신이 큰 부산시는 이를 꼼수라며 거절했다. 여기에 지난달 28일 발표된 박근혜 정부 140대 핵심 과제와600대 세부과제,‘ 공약가계부에서마저신공항이 빠진 것을 두고 신공항 추진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지역 시민단체들이 규탄 기자회견을 갖는 등 비판이 커졌다.

지역 신문은 일련의 과정을 1면에서 집중 보도했고, 2~3면에 별도 기획 면을 마련해 상세히 보도해 정부의 지방정책 홀대를 지적했다. <부산일보>신공항 대선 공약 지켜라는 기획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사항임을 강조하며, 신공항 건설의 필요성과 부산 정치권의 무력한 대응을 비판했다.

특히, <부산일보>는 지난주(27~31) 매일 1면 머리기사로 신공항 문제를 다뤘고, 23건의 기사와 4건의 의견 기사를 게재하면서 집중 의제화했다. 공항 수요가 늘어난 사례를 들며 신공항 근거를 제시하는 등 생산적인 보도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부산시와 지역사회의 비판과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이반복적으로 보도됐다. 1면 제목도신공항 앞세워 표 달라고 할 땐 언제고”,“ 박 대통령, 신공항 추진 구체적 로드맵 밝혀야와 같이 팩트전달 보다는 주장을 전달해 여론몰이에 나선 인상마저 주었다.

이번 신공항 보도를 살펴보면 보도량이나 주장의 반복성, 획일성 등의 측면에서 과도해 지역 신문이신공항 추진전도사가 된 듯한 인상을 주었다. 또한 신공항 추진 역시한목소리만 있는 것은 아닌데 지면어디에도 그런 목소리를 찾을 수 없어 아쉬웠다.

 

부울경 300만여 명 안전 위협, 원전비리 끝까지 추적해야

지난달 28일 신고리 1, 2, 3, 4호기와 신월성 1, 2호기에 사용된 제어케이블의 안정성 검사 결과가 위조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안전을 감시해야할 검증기관이 안전성 시험결과를 속였다는 점에서 큰 충격을 던져줬고, 원전 안전 관리 체계가 문제투성이임을 보여줬다. 이는 원전인근 주민 300만 명이 상시적인 위험에 처해있음을 보여준다.

이와 관련해 <국제신문>291또 터진 원전비리불량부품 2기 가동 중단”, <부산일보>281불량부품 신고리 2호기·신월성 1호기 가동중단과 후속보도 등에서 각각 보도했다. 하지만 이번 지역 신문 보도는 사건 경과와 각계입장 소개 수준에 머물렀다. 오히려<한겨레><경향신문> 등 중앙 언론이 1면 머리기사로 보도하며 환기했고, 원전 비리 커넥션을 상세히 소개해 비교됐다.

원전 문제는 시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된 사안이다. 당장 눈앞에 위협이 보이지 않는다고 안일하게 볼일이 아니다. 비리 추적은 물론이고안전 문제를 끊임없이 제기하고 감시해야 한다. 지역 언론이 더 분발해야 하는 이유다.

 

박정희(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