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난 기사
[대선보도 모니터링] 본질을 가리는 정수장학회 관련 보도들, 진실은 무엇?
  • 이병용 기자
  • 승인 2012.10.29 20:34
  • 호수 1451
  • 댓글 0
   
  최근 정수장학회가 새누리당의 선거를 지원하려 지분매각을 시도했다는 의혹 때문에 정수장학회의 실소유주가 박근혜 후보라는 논란이 거세다. 이에 각종 신문에서는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있지만 기사 구성과 관점이 편향적이고 후속보도도 이루어지지 않는 등의 문제가 두드러지고 있다.
  정수장학회는 박정희 독재 정권 당시 중앙정보부가 故 김지태 씨의 재산인 문화방송(MBC), 부산일보 지분을 빼앗아 만든 부일장학회에서 유래한다. 따라서 정수장학회가 박근혜 후보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진다면 후보의 도덕적·역사적인 부분이 큰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대선정국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홍순권(동아대 사학) 교수는 “정수재단 문제의 본질은 국가가 개인 사유재산을 강제적으로 빼앗은 데 있다고 봐야 한다”며 “박근혜 후보에게 큰 타격이 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전했다.
  이렇듯 정수장학회 문제는 중요한 사안이지만 신문은 저마다의 목소리를 내면서 사안의 본질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박근혜 후보의 기자 회견이 있은 후 22일자 신문 1면에 “朴 정수장학회 이름 변경·이사진 사퇴 우회 촉구…”, “정수장학회, 이르면 오늘 긴급 이사회”라는 제목으로 정수장학회의 이사장인 최필립 씨의 결단을 촉구하는 박근혜 측 입장을 담은 기사를 보도했다. 이는 박근혜 후보에 대한 검증보다는 정수장학회 자체의 책임을 강조해 사건의 해결 주체를 박근혜 후보에서 정수장학회로 만든 것이다. 부산참여자치연대 현정길 정책위원장은 “박근혜 씨가 대선 후보로 출마한 만큼 정수장학회 문제에 대해서는 검증을 받고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후속보도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점도 문제다. 기자회견이 이틀 밖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3일자 조선·동아일보는 후속보도 없이 4·5면에 민주당과 새누리당을 비교하는 식으로 정수장학회 문제를 다룸으로써 주요 이슈에서 정수장학회 문제를 제외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에 더해 “NLL 주장 않겠다는 盧발언 요약 보고서, 청와대 올라왔다”(조선 11일자 1면), “정수장학회 녹취록 100% 도청 이진숙 한겨레 수사의뢰 시사”(중앙 16일자 4면)등의 기사를 보면 정수장학회 문제를 여타 정치적 공방과 묶어 뭉뚱그려 다루고 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유민지 신문모니터 사무원은 “지난 10일 한겨레신문이 정수장학회 문제를 제기한 후 언론들에서는 도청의혹·NLL 문제 등 여타 정치적 문제들을 부각해 본질을 외면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청 의혹문제로 검찰이 정수장학회를 압수수색하며 지난 27일부터 정수장학회 사태가 재조명되고 있다. 하지만 정수장학회 관련 이슈는 정치적 이해관계가 크게 작용하고 언론사들의 주관적인 해석이 개입돼 독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유민지 신문모니터 사무원은 “정수 장학회 문제는 정치적으로 해석될 여지가 크기 때문에 그 역사적 맥락과 언론의 자유 문제 등에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이번 보도 모니터링은 11~27일까지의 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신문·경향신문·국제일보·부산일보 6개 신문들의 정수장학회 관련 기사를 분석한 것입니다.

이병용 기자  quddyd00@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