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성’ 교육 부족해서 ‘성’ 인식도 부족해
  • 김해정ㆍ정희연 기자
  • 승인 2011.10.12 18:20
  • 호수 1430
  • 댓글 0

당신은 성경험이 있는가? 그렇다면 페미돔, 구리루프, 미레나, 임플라논을 아는가? 무엇인지 바로 떠오르지 않는다면 당신의 성지식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우리학교 학생 중 71.3%는 혼전성관계에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반면 본인 혹은 여자친구가 혼전임신을 했다면 낙태를 권유할 것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40.3%였다. 낙태를 권유하는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적인 부담’(36.1%)때문이었고 원치 않은 임신29.5%2위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사회분위기가 혼전성관계에 점차 개방적으로 변해가는 것에 반해 피임과 혼전임신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원치 않은 임신은 피임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전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성폭력상담센터 서혜애 센터장은 최근 대학생들은 쾌락을 위한 성행위가 많은 것에 비해 피임에는 소극적인 경향이 있다이라고 말했다.

 

피임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박철우(영문 00) 씨는 피임바로알기를 홍보하면서 학생들의 차가운 반응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주최하는 와이즈만에 참여하는 박철우 씨는 피임이 자신의 일이 아닌 것처럼 생각하는 학생들이 많다개방적으로 변해가는 성문화 속에서도 여전히 학생들은 피임하면 성관계, 성관계하면 문란한 이미지가 있어 교육마저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학생들의 피임에 대한 인식 부족은 여태껏 성교육이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성교육의 부족이 올바른 피임법을 제공하지 못하고 성행위와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시킨다고 주장했다. 행실한국여성민우회 한국건강팀 여경 씨는 성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올바른 피임의 중요성을 알지 못 한다따라서 피임을 꼭 해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덧붙여 김영(사회) 교수는 현재는 피임에 관해 고민하는 주체가 여성으로만 한정돼 있는 실정이라며 성관계는 남녀 간의 친밀한 표현으로써 서로 책임을 지는 상호적인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피임방법으로 오해하고 있는 자연주기법이나 질외사정법은 올바른 피임방법이 아니다. 이렇듯 피임법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이 피임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러나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성교육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또한 현재 진행되는 성교육 역시 형식적이고 추상적이라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중어중문 4) 씨는 대부분 성교육이 일방적인 주입식 교육이라 크게 와 닿지 않았다교사들 먼저 성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우리학교에서도 성과 사랑’, ‘성의 과학등 성 관련 교양과목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그 절대적인 수치는 여전히 미미하다. 최근 성폭력상담센터가 설립돼 이를 해결해줄 것이라 기대했지만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서혜애 센터장은 인적자원과 예산이 부족해 센터를 운영하기 힘든 실정이라며 현재 전문상담원도 없어 성교육을 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러한 현실을 바꾸기 위해 간호학과 동아리 BNM(Body and Mind)는 적십자회 성교육강사자격증을 이수한 학생들이 고등학생과 대학생들을 상대로 성교육을 실시한다. 이에 학교 축제 때 올바른 콘돔 사용법과 같은 성교육 및 성 관련 상담을 진행했다. BNM 정은이(간호 3) 회장은 성에 관한 노출이 늘어나는 사회분위기 속에 올바른 성지식을 통해 성적자기결정권을 가져 자신의 몸을 지켜야한다고 설명했다.

김해정ㆍ정희연 기자  press@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정ㆍ정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