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4대강 살리기, 문화재 죽이면 안돼
  • 신숙미 기자
  • 승인 2009.08.28 15:54
  • 호수 0
  • 댓글 0

  정부가 4대강 정비 사업 착수에 앞서 지난 2월 실시한 문화재 지표조사(이하 지표조사)가 ‘부실조사’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2월부터 약 2개월 동안 ‘4대강 정비사업’ 예정 지역인 한강·낙동강 등 4개 강 약 3억㎡의 면적에 지표조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이번 지표조사에는 △짧은 조사 기간 △조사 기관의 전문성 부족 등의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황평우 소장은 “청계천 복원 당시 문화재 지표조사부터 발굴조사까지 1년 2개월이 걸린 반면 청계천의 213배에 달하는 4대강 지역의 문화재 조사를 두 달만에 끝낸 것은 졸속조사다”고 비판했다.
 

  또한 조사지역에 강이 포함됐음에도 불구하고 ‘수중지표조사’를 실시하지 않아 많은 시민단체에서 과정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황 소장은 “이번 지표조사에 참여한 문화재 조사기관 중 수중지표조사가 가능한 곳은 한 곳도 없었다”며 “문화재청이 형식적으로만 지표조사를 한 증거다”고 말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이건무 문화재청장은 최근 “확인이 필요한 225곳은 육상 발굴조사를 하고 수중 발굴이 필요한 27곳은 잠수부를 투입해 수중 발굴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생명보전시민모임 생명그물 이준경 정책실장은 “문명의 발상지인 강 주변에는 다량의 유적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가 4대강 정비사업을 통한 경제 발전에만 무게를 둬 문화재의 중요성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숙미 기자  sshf35@pusan.ac.kr

<저작권자 © 부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숙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