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1건)
못 배울‘성’ 싶다
최근 언론에서 심심찮게 보이는 단어가 있다. 지난 9월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한 국민청원 글에서 촉발된 ‘낙태죄’다. 듣자 하니 두 달 사이에 낙태죄 폐지 청원이 23만 명의 서명을 얻었다고 한다. 사실 이미 2...
손지영 사회부장  |  2017-12-06 16:48
라인
학생회라서
선거 기간이다. 캠퍼스 곳곳에서 선거 유세가 이뤄지고 있다. 3년 동안 3번의 선거를 지켜보았으니 익숙할 만도 하다. 그러나 해마다 받아드는 공약 리플렛의 내용은 낯설기만 하다. 1학년 때의 총학생회는 사회연대를 중...
박지영 대학·문화부장  |  2017-11-27 17:03
라인
두 번째 낙수
잘 듣는 것이 기자의 덕목이라 여겼다. 생계를 걱정하며 함께 눈물 흘렸던 효원문화회관 상인 아주머니도, 커피가 식는 줄도 모른 채 사적인 이야기를 떠들어댔던 본부의 취재원과도. 더 듣지 못한 그들의 속사정이 궁금해 ...
신우소 편집국장  |  2017-11-21 13:48
라인
꼬여버린 ‘시민의 발’
지난 3일에 진행된 경상남도 버스 파업, 살인적인 근무환경 개선을 외치며 운전대를 놓아버린 버스기사들. 하루 평균 10시간, 월 21일을 일하며 6,047원의 시급을 받는 그들의 파업이 보여준 현실은 혹독했다. 비단...
손지영 사회부장  |  2017-11-07 15:50
라인
얼룩진 가운
치료하는 사람이 치료받아야 할 일이 벌어졌다. 수차례 머리를 구타당해 고막이 파열되고, 정강이를 걷어차이고 짓밟혀 멍이 들지 않은 곳이...
박지영 대학·문화부장  |  2017-10-29 05:35
라인
누구도 무릎 꿇지 않을 권리
명절이 다가오면 친척들은 애가 탄다. 할머니 댁에 오기 꺼리는 사촌 오빠 때문이다. 오빠는 태어나자마자 고열로 시력을 잃었고, 발달장애...
신우소 편집국장  |  2017-10-01 09:43
라인
풀릴 리가
“(야구방망이로 전자레인지를 내려치며) 아아아악!” 혹은 “(접시를 집어 던지며) 아오 짜증나!”. 폭력 사건 현장에서 볼 법한 모습일지 모르겠다. 그러나 이곳은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새로운 여가 장소이다...
손지영 사회부장  |  2017-09-29 14:57
라인
평등의 기초
개헌이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국민 의견 수렴을 위해 전국 토론회가 지난 29일 부산에 열렸다. 장외부터 소란스러웠다. ‘동성애, ...
박지영 대학·문화부장  |  2017-09-10 22:08
라인
다시 쓰는 이력서
2012년 겨울, 유난히 추웠다. 막 수험생 티를 벗고서 이력서를 써내려가고 있었다. 생애 처음 돈을 벌겠다면서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는 중이다. 차비라도 아끼려 찾아간 곳은 집 앞 빵집이었다. 제대로 채우지도 못한,...
신우소 편집국장  |  2017-09-03 13:06
라인
관망자들
필자는 화학물질에 대한 경각심이 적은 편이다. 어련히 시판되는 물품 중에 인체에 해가 될 만한 화학 물질은 포함 안 됐을 거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독성 물질이 포함됐더라도 사람에게 안전하니 이렇게 사용하고...
손지영 사회부장  |  2017-08-27 15:32
라인
일이 또 터졌다. 재작년 ‘으랏차차’ 총학생회의 학생회비가 드러났다. 현 중앙운영위원회는 재작년 사무국장의 입출금 내역서를 확인했다. ...
신우소 편집국장  |  2017-06-05 07:27
라인
공공의 난용
여타 대학생과 마찬가지로 필자 또한 대학을 들어올 때부터 졸업 후 기업체에 취직하리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 필자에게 공기업은 ...
손지영 사회부장  |  2017-05-29 09:47
라인
괜한 걱정
2년 전 우리 학교에 처음 입학했을 당시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 대학 본관 건물에 떡하니 걸려있던 현수막이다. ‘XX대학재정지원사업 선정’부터 ‘기여’니 ‘선도’니 수억의 지원금까지. 퍽 자랑스러운 듯 걸어놨길래...
박지영 대학·문화부장  |  2017-05-15 15:33
라인
그대에게
필자는 대학 입학 후, 스펙 쌓기에 열심이었다. ‘하고 싶은’ 게 아닌 ‘해야 할 것만 같은’ 일을 하면서 쉬지 못하게 옥죄었다. 학벌...
신우소 편집국장  |  2017-05-01 10:54
라인
불안전한 나라를 위한 안전정책
2014년,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고 얼마 안 돼서 사촌 동생을 만난 적이 있다. 사촌 동생의 고등학교에서는 4월 15일에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갔었다고 한다. 세월호가 뒤집히기 전날, 그 배에는 내 사촌 동생이 타고 ...
손지영 사회부장  |  2017-04-10 16:33
라인
그들만의 ‘프라이드’
개강한 지 벌써 한 달이 넘었다. 겨우내 많은 것들을 준비했건만 역시 사람 일이 마음대로 흘러가지 않는다. 예상과 달리 흘러가거나, 틀...
박지영 대학·문화부장  |  2017-04-03 06:34
라인
준비가 필요한 때
겨울이 가고 봄이 왔다. 꽃샘추위가 만들어낸 계절의 경계 속 봄을 느낄 새는 없었다. 추운 날씨 탓에 두꺼운 옷과 이불은 여전했다. 계...
신우소 편집국장  |  2017-03-27 08:27
라인
주변의 세상
대학생은 수업부터 인간관계까지 관리해야 돼 참으로 바쁘다. 이러니 직접 와 닿지 않는 일에는 무관심해진다. 생각해보면 누가 청와대에서 혼자 시크릿가든을 보며 저녁을 먹어도, 내 저녁이 학식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박지영 대학·문화부장  |  2017-03-13 11:20
라인
국기에 대한 경례
‘나는 자랑스러운 태극기 앞에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국기에 대한 맹세문이 수정된 지도 10년이다. 과거에는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해 ‘몸...
손지영 사회부장  |  2017-03-06 05:52
라인
선서
“나는 불의의 어둠을 걷어내는 용기 있는 검사, 힘없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따뜻한 검사, 오로지 진실만을 따라가는 공평한 검사가 될...
신우소 편집국장  |  2017-02-27 14:3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