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건)
칸타타, 역사의 흐름을 타고 변화하다
예배를 드리는 교회 안. 예배시간이 되자 웅장한 악기연주와 함께 여러 사람이 목소리를 높인다. 합창에 이어 누군가는 감정을 담아 가사를 노래하기도, 이야기하듯 읊조리기도 한다. 이들의 노랫소리에는 성서의 구절과 이야...
곽령은 기자  |  2018-05-13 2018-
라인
무의식에서 예술을 찾다
특이하게도 이 그림에는 바닥과 나뭇가지에 흐물흐물한 모양의 시계가 널려있다. 작가의 상상력이 그대로 드러난 모습이다. 일반적인 시계의 ...
김민지 기자  |  2018-04-08 2018-
라인
산조, 흩어진 가락을 모아 연주자의 개성을 살리다
느린 장구 장단에 맞춰 서정적인 가야금 선율이 흘러나온다. 장단이 점점 빨라지며 관객들의 긴장감이 고조된다. 연주자는 한 음 한 음을 정성껏, 또 조심스레 희롱한다. 단순히 악기를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악기를 통해 ...
김민지 기자  |  2018-03-11 2018-
라인
인상주의, 한순간의 빛을 그림에 담아
짙은 녹색으로 일렁이는 바다, 이와 대비되는 붉은 태양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바다의 풍경은 깔끔한 채색법 대신 느슨한 붓질로 그려져 붓...
오시경 기자  |  2018-03-04 2018-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