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건)
색채의 강렬한 울림, 마크 로스코를 말하다
‘나는 추상주의 화가가 아니다. 나는 그저 인간의 기본적인 감정을 표현하고 싶을 뿐이다’.작품에는 사물도 인물도 없다. 다만 두세 가지...
이지수 기자  |  2019-09-29 2019-
라인
상상 속 이미지에 숨을 불어넣다
유명한 소설가 에드거 앨런 포(Edgar Allan Poe)는 상징주의를 두고 ‘이 세상이 아닌 어딘가와 같은 분위기를 낸다’고 말했다...
김유정 기자  |  2019-09-07 2019-
라인
자신의 삶을 그림으로 숨김없이 드러낸 화가
이마가 주름진 한 중년 남성이 담배 은박지를 빼낸다. 평평하게 편 은박지에 날카로운 송곳으로 웃고 있는 아이들을 그린다. 은박지가 뚫어...
윤상민 기자  |  2019-04-06 2019-
라인
지루할 때 비로소 인식되는 시간의 존재
영상 속 골반을 틀며 걷는 남자. 선을 따라 힘겹게 걷는 모습은 기괴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이러한 걸음걸이만이 반복되는 영상의 길이는 ...
이수인 기자  |  2019-03-25 2019-
라인
육안에 담긴 조선, 굴레를 벗고 살아나다
웅장하게 뻗은 금강산 산줄기, 그 속에 시원스레 쏟아지는 구룡폭포. 아름다운 조선의 풍경을 조선만의 방식으로 표현한 작가가 있다. 바로...
반상민 기자  |  2019-03-03 2019-
라인
키스 해링, 날카로운 시선을 그려내다
지하철의 빈 광고판을 발견한 순간, 본능적으로 끌려가 흰색 분필을 꺼낸다. 멈추지 않고 과감하게 형상들을 그려낸다. 수정할 수 없기에 ...
배현정 기자  |  2018-12-02 2018-
라인
예술과 상업, 그 경계의 자유로움
화려한 색채의 화폭 속, 상업제품과 유명 스타들의 얼굴이 있다. 똑같은 이미지들은 반복해서 가로와 세로로 배열돼 있다. 팝아트의 작품들...
추예은 기자  |  2018-11-10 2018-
라인
뒤샹, 예술의 경계를 무너뜨리다
1917년 뉴욕의 한 전시회. 6달러만 내면 누구나 출품할 수 있는 이곳에서 한 작품이 화두에 올랐다. 바로 마르셀 뒤샹의 (1917)...
곽령은 기자  |  2018-11-04 2018-
라인
보이지 않는 본질을 그려내다
무엇을 그린 것인지 알 수 없이 그저 물감을 흘린 것 같다. 형태나 의미를 쉽게 알 수 없지만 그 속에는 작가가 생각한 본질이 담겨있다...
김민성 기자  |  2018-10-07 2018-
라인
에곤 실레, 본능으로 그려낸 진한 붓 터치
예술인가 또는 외설인가. ‘에로티시즘’에 관한 논쟁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20세기 이를 과감하게 예술로 승화한 화가가 있다. 바로 오...
반상민 기자  |  2018-09-09 2018-
라인
광기와 현실 사이의 균형, ‘달리’의 예술세계
“나는 천재가 확실하다” 높이 솟은 콧수염에 괴상한 시선. 겸손은 찾아볼 수 없는 작가, 바로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
백지호 기자  |  2018-09-02 2018-
라인
칸타타, 역사의 흐름을 타고 변화하다
예배를 드리는 교회 안. 예배시간이 되자 웅장한 악기연주와 함께 여러 사람이 목소리를 높인다. 합창에 이어 누군가는 감정을 담아 가사를 노래하기도, 이야기하듯 읊조리기도 한다. 이들의 노랫소리에는 성서의 구절과 이야...
곽령은 기자  |  2018-05-13 2018-
라인
무의식에서 예술을 찾다
특이하게도 이 그림에는 바닥과 나뭇가지에 흐물흐물한 모양의 시계가 널려있다. 작가의 상상력이 그대로 드러난 모습이다. 일반적인 시계의 ...
김민지 기자  |  2018-04-08 2018-
라인
산조, 흩어진 가락을 모아 연주자의 개성을 살리다
느린 장구 장단에 맞춰 서정적인 가야금 선율이 흘러나온다. 장단이 점점 빨라지며 관객들의 긴장감이 고조된다. 연주자는 한 음 한 음을 정성껏, 또 조심스레 희롱한다. 단순히 악기를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악기를 통해 ...
김민지 기자  |  2018-03-11 2018-
라인
인상주의, 한순간의 빛을 그림에 담아
짙은 녹색으로 일렁이는 바다, 이와 대비되는 붉은 태양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바다의 풍경은 깔끔한 채색법 대신 느슨한 붓질로 그려져 붓...
오시경 기자  |  2018-03-04 2018-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