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건)
이런 사람 또 없습니다
자신의 기사가 다른 사람에게 ‘독’이 될 때는 심적으로 정말 힘들다. 나에게 이 독은 신문사에 피해를 줄 때와 취재원에게 안 좋은 영향...
박성제 기자  |  2013-11-25 18:06
라인
나는 잘 여문 낟알이고 싶다
낙수. 신문사에 처음 들어왔을 때부터 선배들께 줄곧 들어온 그‘ 낙수’라는 것은 수습기자에게 뜬구름 같은 존재였다. 수습(修習) 앞에 ...
김윤경 기자  |  2013-11-25 18:05
라인
나의 앞날에 건투를 빌어 달라!
나는 관심 받고 싶어‘ 글’을 쓴다. 내가 쓴 글을 누가 읽어 주고, 평해 줄 때 기분이 좋다. 마치 사랑하는 사람에게 관심받기 위해서...
정민진 기자  |  2013-11-25 18:04
라인
무식하다: 아는 것이 없다
최근 무식한 것으로 정평이 난 이광영(국어국문 3) 씨가 정기자로 임명돼 논란이 되고 있다. 광영 씨의 지인들은 하나같이 ‘그렇게 무식...
이광영 기자  |  2013-05-13 00:21
라인
무능력자의 능력
어린 시절, ‘당차다’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그것이 좋은 의미였건 나쁜 의미였건 자신감이 넘쳤고 무엇에든 적극적이었다. 그러나 시간이...
조미진 기자  |  2012-11-19 16:32
라인
이제는 냉정한 감성을 갖출 때
1. 이성과 감성 사이에서의 줄타기는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다. 2. 나는 200% 감정적인 사람이다. 3. 그러니까, “어쩔 수 ...
이승은 기자  |  2012-11-19 16:32
라인
자신에게서 찾는 답
지난 8일은 전국 수험생들이 그토록 기다리던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었다. 나 역시도 수능을 치렀다. 시험을 치르고 느낀 해방감도 잠시, ...
서영선 기자  |  2012-11-19 16:31
라인
나는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
나는 조금이라도 버거운 일은 버티기보다 쉬이 포기해버리는 사람이었다. 피아노 대회를 준비하면서 역량이 모자란다고 느꼈을 때 다녔던 학원...
박소희 기자  |  2012-11-19 16:25
라인
핵심을 찌르는 ‘기자’의 특별한 시선
신문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단지 ‘재미’있어 보여서 들어온 지 어언 1년이 지나가고 있다. 많은 일들이 있었다. 발행에 참여해 기획...
윤동욱 기자  |  2012-11-19 16:24
라인
뜬구름 정복하는 균형의 힘
생명과학을 전공하는 기자 이혜주의 ‘모드’는 하루에도 수십 번씩 바뀐다. 쥐의 장기를 관찰하고, DNA를 정제하는 등 실험을 끝내자마자 향하는 곳은 눈 감고도 찾아가는 문창회관. 숨 돌릴 틈 없이 회의에 돌입해 지난...
이혜주 기자  |  2012-11-19 16:21
라인
잠에서 깨어 그들의 목소리를….
나는 잠이 많다. 다른 사람에 비해 아침잠이 많다거나 낮잠을 좋아한다는 것이 아니다. 공부나 일을 할 때 무기력하게 조는 경우가 많다고...
이병용 기자  |  2012-11-19 16:17
Back to Top